사회 >

부산 '해양플랜트 기자재기업 지원사업' 성과

- 아킬레스, 오일스테이트, 아람코, 스타토일 등 해외 수요처 벤더 등록과 해외 직수출 계약수주 등


부산시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추진하고 있는 '해양플랜트 기자재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사업'이 성과를 내고 있다고 3일 밝혔다.

그동안 부산시는 어려움에 처한 해양플랜트 기자재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해외 오일메이저 초청 세미나 △1대1 해외 오일메이저 벤더 등록 △밀착형 기술 지원, 시제품 제작 △API(American Petroleum Institute, 미국석유협회) 교육 등을 월 1~2회씩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그 결과 해양플랜트 기자재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사업을 통해 미주, 아시아, 유럽, 중동 등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기술 경쟁력을 확보했다.

먼저, 아킬레스(Achilles)외 오일스테이트(Oilstate), 아람코(Aramco), 스타토일(Statoil) 등 해외 유수 오일메이저에 납품을 위한 벤더 등록을 지원했다.

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연구진들의 R&D(연구&개발)기반 밀착형 기술 지원을 통해 25건의 시제품 제작 지원 및 6건의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이를 통해 총 14건의 해외 오일메이저 벤더 등록을 완료했다.

해외 오일메이저 초청 세미나와 벤더 등록을 통해 ㈜케이에스티플랜트 300만 달러, ㈜대창솔루션 70만 달러, ㈜화신볼트산업 23만 달러 등 총 390만 달러 이상의 해외 직수출 계약을 성사했다.
이에 따른 기업활성화를 통해 총 79명의 신규인력 고용 등의 직접적인 성과를 창출했다.

중소 기자재기업들이 어려움을 격고 있는 API 규격 인증을 위한 지원을 통해서는 국산화 기자재의 기술경쟁력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

부산시 송양호 산업통상국장은 “해양플랜트산업 불황으로 기자재산업도 연쇄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 조선해양기자재산업이 해외 벤더 등록과 직수출 등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분석됐다”며 “향후 기자재기업이 해외 벤더 등록을 통해 실질적으로 계약·납품까지 이어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sr52@fnnews.com 강수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