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성호 양주시장 “양주테크노밸리에 드론산업 특화”

이성호 양주시장. 사진제공=양주시
이성호 양주시장. 사진제공=양주시


[양주=강근주 기자] ‘경기도-양주시-(사)한국드론협회’가 3일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에서 양주테크노밸리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주테크노밸리 조성은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드론산업이 양주테크노밸리 내에 똬리를 틀 수 있어서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드론은 4차 산업혁명의 대표주자로 물류, 유통, 공공분야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방위적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드론산업 수요는 계속 확대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경기도와 양주시 한국드론협회가 드론 기술의 개발과 저변 확대를 위해 상호 협력함으로써 양주테크노밸리 내 드론산업이 특화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 이성호 양주시장, 장성창 한국드론협회 이사를 비롯해 정성호 국회의원, 박길서 시의회의장, 최상곤 경기북부상공회의소 회장, 도.시의원, 산.학.연 협의회 위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식은 경기도와 양주시, 한국드론협회 간의 상호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양주테크노밸리 내에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있는 드론산업의 저변을 확대하고 취.창업 보육을 통한 청년실업 해소, 산업경쟁력 제고 등 양주테크노밸리의 희망찬 미래를 약속하는 뜻깊은 자리였다.

협약을 통해 한국드론협회는 양주테크노밸리 내 스타트업 기업, 예비창업자(대학생 및 일반인) 등 대상 드론 기술 교육.전수, 컨설팅 및 연구개발, 관련 산업의 창업.이전 등에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또한 경기도와 양주시는 협회의 산.학협력 교육과 연구개발 활동, 관련 산업 입주 시 권한 범위 내에서 적극적인 행정지원에 협조하기로 합의했다.

한편 양주시는 이날 협약식에 앞서 ‘양주테크노밸리 산ㆍ학ㆍ연 협의체’ 간담회를 개최했다.


자문기관 양주테크노밸리 산ㆍ학ㆍ연 협의체는 양주테크노밸리의 성공적인 조성과 기업 유치를 위해 2월 경기도시공사, 각계 전문가, 그간 협약을 체결한 35개 기관(기업, 대학, 협회, 연구소)을 중심으로 구성됐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경기북부의 미래를 견인할 양주테크노밸리의 성공적인 조성을 위해서는 산.학.연 협의체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협의체를 통해 사업시행자와 수요자 간의 유기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개발계획 수립, 동반 성장의 기반조성 등을 위해 역할 수행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양주테크노밸리는 현재 입주수요에 대한 설문조사를 완료하고 오는 4월 말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에 타당성조사를 의뢰할 계획으로 타당성조사가 완료되는 올해 12월 이후 지방재정투자심사, 개발제한구역해제 및 산업단지계획 승인 등의 절차를 거쳐 오는 2024년 준공 예정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