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도종환 공연에 고무돼 "김정은 위원장과 '가을이 왔다' 동시에 언급"

1일 오후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봄이 온다'라는 주제로 열린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에 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왼쪽)이 도종환 문체부 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단 방송 캡처=연합뉴스
1일 오후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봄이 온다'라는 주제로 열린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에 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왼쪽)이 도종환 문체부 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단 방송 캡처=연합뉴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일 평양 고려호텔 임시기자실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출연자 격려할 때 이번에 '봄이 온다'로 했으니까 나중에 '가을이 왔다'고 하자고 거기서 즉석에서 말이 나왔다"라며 "'봄이 온다'는 타이틀이 스크린에 분홍색으로 나오니 김 위원장이 날 쳐다보더니 제목이 참 좋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공연 뒷부분에 서현이 '푸른 버드나무' 부르고 가수들이 '다시만납시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부르니까 김 위원장이 고무돼 가수들 만나서 격려했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후 김 위원장과 도 장관은 '봄이 온다'를 잘했으니까 가을에는 '가을이 왔다'를 하자고 서로 거의 동시에 같은 표현이 나왔다고 했다.

도 장관은 "(김 위원장이) 남측에 내려와 공연을 합시다. 이심전심으로 가을이 왔다로"라며 "평창으로 공연단 교류가 시작해서 정상회담까지 쭉 이어지는 가을쯤에는 생각이 있으니까 가을쯤이라고 얘기를 했겠죠. 가을에는 가을이 왔다는 것을 하자"라고 대화를 나눴다고 했다.

도 장관은 "김 위원장은 남측노래 중에 아는 노래가 최진희 이선희 조용필의 노래라고 했다"며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이런 노래는 여기(북측)서 많이 부르는 노래인 것 같다. 김 위원장이 이 노래가 나오니까 얼굴이 환해지고 윤상 감독을 불러 편곡을 어떻게 했나 물어보기도 했다"고 말했다.

도 장관은 "(김 위원장이) 백지영씨 노래가 신곡이냐. 남쪽에서 어느 정도의 가수이냐 물어보는 등 특별히 언급한 가수는 백지영이었다"라며 "워낙 열창을 하니까 그런 노래들에 대해 어느 정도의 인기가 있는 가수인지, 저 노래는 신곡인지 등 노래와 가수에 대해 관심이 상당했다"고 전했다. 평양공연공동취재단 임광복 기자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