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새 명칭 지어주세요"

CJ대한통운이 발전된 택배산업의 위상에 걸 맞는 '택배기사' 명칭 공모에 나섰다.

CJ대한통운은 오는 20일까지 현재 사용되는 '택배기사' 명칭을 대신할 새로운 명칭을 찾기 위해 '택배기사 네이밍 공모전'을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참여를 원하는 고객은 CJ대한통운 홈페이지 내 'CJ대한통운 택배기사 네이밍 공모전' 이벤트 응모하기를 클릭한 후 택배기사에 대한 참신한 새 이름과 그 이유를 작성해 접수하면 된다.

CJ대한통운은 접수된 아이디어를 참신성.독창성, 발음 용이성, 글로벌 활용 가능 여부 등의 기준에 맞춰 평가한 후 오는 5월 14일 홈페이지를 통해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참신성.독창성은 신선하고 독창적이면서도 CJ대한통운 택배의 특징을 잘 드러냈는지 여부를 기준으로 한 평가 항목이다.
발음 용이성은 고객이 잘 인지할 수 있으면서도 발음이 쉽고 친근한가 여부가, 활용가치와 글로벌 확장성은 실제 적용가능 및 해외 사용이 용이한지 여부가 기준이다.

CJ대한통운은 심사 결과 △최우수 아이디어 1명 △우수 아이디어 1명 △참신 아이디어 1명 등을 선정하고 부상도 제공한다. 공모에 접수된 새로운 이름에 대한 내부 검토를 거쳐 최종 사용여부를 결정한다.

최영희 중소기업전문기자

yutoo@fnnews.com 최영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