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파이낸셜뉴스 신춘음악회, 우리가락과 클래식 선율로 전한 '봄 선물'

방성호 지휘 웨스턴심포니.. 베르디 '운명의힘'으로 포문
'찔레꽃''아버지' 부른 장사익, 관객들의 박수갈채 이끌어
3일 오후 서울 올림픽로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 '파이낸셜뉴스와 함께하는 2018 신춘음악회'에서 퍼커셔니스트 송하영이 웨스턴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 사라사테의 '치고이네르바이젠(집시의 노래)'을 협연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3일 오후 서울 올림픽로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 '파이낸셜뉴스와 함께하는 2018 신춘음악회'에서 퍼커셔니스트 송하영이 웨스턴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 사라사테의 '치고이네르바이젠(집시의 노래)'을 협연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하얀 꽃 찔레꽃/순박한 꽃 찔레꽃/별처럼 슬픈 찔레꽃/달처럼 서러운 찔레꽃/찔레꽃 향기는/너무 슬퍼요/그래서 울었지/목놓아 울었지…"

어느새 따뜻한 봄바람이 부는 4월, 클래식과 우리 소리가 어우러진 멋진 공연이 서울 잠실 롯데콘서트홀 무대에 펼쳐졌다. 특유의 구성진 목소리로 남다른 카타르시스를 안겨주는 장사익의 무대를 비롯해 유려한 바이올린의 선율, 웅장한 오케스트라 연주로 힘찬 봄의 출발을 알렸다. 3일 오후 열린 '파이낸셜뉴스와 함께하는 2018 신춘음악회'는 따뜻하게 감싸는 봄기운만큼 우리 마음을 들뜨게 하는 무대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창간 18주년을 기념해 파이낸셜뉴스 주최, 웨스턴심포니오케스트라가 주관한 이번 음악회는 웨스턴심포니 방성호 지휘자를 비롯해 폭넓은 팬층을 확보하고 있는 장사익, '지혜 아리랑' 등으로 주목받고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 젊은 퍼커셔니스트 송하영, 소프라노 김수연 등이 출연해 클래식과 우리 가락의 멋진 합을 보여줬다.

음악회는 웨스턴심포니 오케스트라의 베르디 '운명의 힘' 서곡으로 공연의 문을 활짝 열었다. 베르디 후기 오페라 '운명의 힘'은 금관악기의 장중한 음으로 시작되는 서곡이 특히 유명한데, 베르디 작품 중에서 관현악 구성의 완성도가 가장 높은 곡으로 꼽힌다. 비록 인간을 파멸로 이끄는 운명의 힘을 그리지만, 현악기들의 휘몰아치는 연주에 타악기가 가세한 연주는 박진감 넘쳤다.

오케스트라의 힘찬 연주는 퍼커셔니스트 송하영의 마림바 연주와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의 아름다운 멜로디로 이어졌다. 드럼, 심벌즈, 캐스터네츠 등의 타악기를 연주하는 퍼커셔니스트 송하영은 이날 공연에서 바이올린 곡으로 유명한 사라사테의 '치고이네르바이젠(집시의 노래)'을 마림바로 연주했다.

클래식의 화려한 연주도 아름다웠지만, 이날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장사익이었다. 구성진 목소리로 우리의 한과 얼을 노래하는 가객이자 소리꾼인 장사익이 도포 자락을 휘날리며 무대에 오르자 관객들은 휘파람과 박수 갈채로 그를 맞았다. 쉽게 끝나지 않을 듯하던 박수 소리는 '찔레꽃'의 첫 가락이 펼쳐지자 마법처럼 잦아들었다.
순식간에 그의 목소리에 몰입한 관객들은 그의 노래와 함께 웃기도,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장사익은 이번 공연에서 '찔레꽃'을 비롯해 '아버지' '님은 먼 곳에' 등 세 곡을 불렀는데 그중에서도 '찔레꽃'은 그가 한창 어려웠던 시기, 이날 무대인 롯데콘서트홀 인근에서 살 때 만들어진 곡이라 더욱 의미가 깊었다. 그때의 한과 희망을 한바탕 쏟아낸 그의 절절한 소리는 이날 롯데콘서트홀을 찾은 관객들의 마음도 함께 울렸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