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제주에 찾아온 봄… 文대통령 "4·3 완전한 해결 약속"

현직대통령으론 12년만에 추념식 찾아 유가족 위로
"국가가 준 고통 깊이 사과"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3일 오전 제주 봉개동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0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행방불명인 묘역에서 참배하고 있다. 추념식에 현직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이며 2006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참석한 이후 12년 만이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3일 오전 제주 봉개동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0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행방불명인 묘역에서 참배하고 있다. 추념식에 현직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이며 2006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참석한 이후 12년 만이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좌우 대립에 의한 역사의 비극인 제주 4·3사건의 희생자와 유족을 위로하며 "정의롭지 않고 공정하지 않다면 보수든 진보든, 어떤 깃발이든 국민을 위한 것이 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주 봉개동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추념식에서 참석해 "아직도 낡은 이념의 굴절된 눈으로 4·3을 바라보는 사람들이 있다. 이제 우리는 아픈 역사를 직시할 수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대한민국은 정의로운 보수와 정의로운 진보가 '정의'로 경쟁해야 하는 나라가 되어야 한다"며 "공정한 보수와 공정한 진보가 '공정'으로 평가받는 시대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직 대통령의 4·3 희생자 추념식 참석은 지난 2006년 노무현 대통령에 이어 12년 만이다. 올해는 4·3사건 70주년이 되는 해이다.

문 대통령은 "혼신의 힘을 다해 4·3의 통한과 고통, 진실을 알려온 생존 희생자와 유가족, 제주도민들께 대통령으로서 깊은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국가폭력으로 말미암은 그 모든 고통과 노력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김대중정부 당시인 2000년 4·3 진상규명특별법 제정과 4·3위원회 설립, 노무현 대통령이 처음으로 국가 책임을 인정하고 희생자와 유가족에 대해 사과했던 일을 언급하며 그 토대 위에 4·3의 완전한 해결을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또 "4·3의 진실은 어떤 세력도 부정할 수 없는 분명한 역사의 사실로 자리를 잡았다는 것을 선언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4·3의 진상규명은 지역을 넘어 불행한 과거를 반성하고 인류의 보편가치를 되찾는 일"이라며 "유족들과 생존 희생자들의 상처와 아픔을 치유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조치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배상.보상과 국가트라우마센터 건립 등 입법이 필요한 사항은 국회와 적극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국회엔 희생자 배상과 보상, 불법 군사재판 판결 무효화, 피해자 명예회복 등을 골자로 한 4·3 특별법 개정안이 계류 중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역대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행방불명인 표석 및 위패봉안실을 방문했다. 또 부인 김정숙 여사가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것 역시 대통령 부인으로선 처음이다. 김 여사는 추념식 중간 유가족의 사연을 듣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한편 이날 국가 추념식엔 처음으로 '잠들지 않는 남도' 합창이 이뤄졌다. 4.3을 소재로 한 노래 중 가장 널리 알려진 곡이나 그간 한 번도 국가 추념식에서 불린 적이 없었다.
2015년 67주년 추념식 때는 이 곡이 식전행사 합창곡으로 계획됐다가 행사를 며칠 앞두고 다른 곡으로 변경돼 "행자부 압력으로 합창곡이 변경됐다"는 반발이 일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제주에 거주하는 가수 이효리가 작곡가 김형석의 피아노 연주와 함께 '바람의 집'(이종형) 등의 추모시를 낭독했으며, 가수 이은미가 '찔레꽃'을 불러 유족을 위로했다. 추념식이 시작된 오전 10시부터 1분간 제주 전역에선 묵념 사이렌이 울려퍼졌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