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엘리엇 "현대차그룹 지분 1조원 보유..지배구조개선 추가조치 필요 "



미국계 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1조원 규모의 현대자동차그룹 지분을 확보하고 추가적인 지배구조 개선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엘리엇 매니지먼트 산하 엘리엇 어드바이저스는 4일 현대모비스와 현대차, 기아차 지분 총 10억 달러(1조560억원)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선 엘리엇은 "현대차그룹이 개선되고 더 지속가능한 기업 구조를 향한 첫발을 내디딘 것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현대차그룹이 지난달 28일 현대모비스의 사업 분할과 현대글로비스와의 부분 합병을 골자로 내놓은 지배구조 개편안에 대한 반응이다.

그러나 엘리엇은 기업과 주주들에게 이익이 되기 위해 추가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경영진이 현대차그룹 각 계열사별 기업경영구조 개선, 자본관리 최적화, 주주환원을 어떻게 달성할 것인지에 대한 세부적인 로드맵을 공유해줄 것을 요청했다.

앞서 엘리엇은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에 반대하고, 2016년에는 삼성전자를 지주회사와 사업회사로 분리하고 사업회사를 미국 나스닥에도 상장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