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안양시 추경예산안 1조3817억…저출산 극복 집중

안양시청. 사진제공=안양시
안양시청. 사진제공=안양시


[안양=강근주 기자] 안양시가 올해 예산을 저출산 극복과 일자리 지원에 집중 투입한다.

안양시는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으로 본예산 대비 328억원(2.4%) 증가한 1조 3817억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4일 밝혔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이번 추경예산안은 시민에게 꼭 필요한 분야에 예산이 반영될 수 있도록 했으며, 특히 일자리 지원 확대를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분야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1조 667억원 규모의 일반회계와 3150억원 규모의 특별회계로 편성됐으며, 주요 세입재원은 지방교부세 증가분 134억원과 순세계잉여금 219억원 등이다.


안양시는 연초 계획된 사업들의 안정적 추진을 통해 제2의 안양 부흥의 토대를 완성하는데 중점을 두고 주민복리 증진 및 일자리 지원사업 등에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추가경정예산안 주요 편성 내역을 살펴보면 △출산장려금 지원 확대사업 51억원 △중·고등학교 신입생 교복구입비 지원 사업 34억원 △관악역 앞 지하보도 정비공사 14억원 △주접지하차도 옆 주차장 조성사업 25억원 △노인일자리사업 4억6000만원 △산하기관 청년구직자 직장체험 확대 4억3000만원 등이다.

한편 이번에 시의회에 제출된 추가경정예산안은 4월4일부터 18일까지 열리는 제238회 안양시의회 임시회에서 심의를 거쳐 확정된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