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과천시 추사박물관 4년 연속 ‘길 위의 인문학’ 수행

과천시 추사박물관. 사진제공=과천시
과천시 추사박물관. 사진제공=과천시


[과천=강근주 기자] 과천시 추사박물관이 '2018년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수행기관에 선정됐다. 이로써 추사박물관은 4년 연속 길 위에 인문학 수행기관이 됐다.

4일 과천시에 따르면 '2018년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사)한국박물관협회가 주관하는 국가사업으로, 새로운 인문학 학습의 장 마련을 통해 인문정신문화의 사회적 확산을 위해 시행된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학생 1100명 이상이 재료비 부담 없이 입장료만으로 추사박물관이 운영하는 교육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게 됐다.

추사박물관은 올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추사 인장의 비밀을 찾아라’, 중학생을 대상으로 ‘내 이름에 담긴 의미’ 등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들 프로그램은 모두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 불이선란도, 편지 등 대표적인 작품에 담긴 삶의 태도와 의미 탐구를 통해 인생에서 추구해야 하는 가치관에 대한 인문학적 고찰의 기회를 제공한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