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이목희 일자리위 부위원장 "일자리정책 컨트롤타워 되겠다"

이목희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이목희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이목희 부위원장이 4일 취임했다. 일자리 관련 사업시스템을 위원회로 집중, 통합하겠다는 정책목표를 제시했다.

이 부위원장은 이날 서울 광화문 KT빌딩 일자리위원회 브리핑룸에서 취임식을 갖고 "정부 부처별로 각각 최선의 일자리 정책을 마련하되 위원회가 그 전반을 점검·조정하겠다"며 "모든 일자리 정책은 문재인 정부가 설정한 방향과 내용에 부합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일자리위원회가 주로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일자리를 확충·개선하는 역할을 했지만 지속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민간 부문의 일자리를 확대하는 사업은 이제 시작 단계라고 진단했다.

이 부위원장은 "우리 현실에 맞는 일자리 관련 사업을 창조적으로 만들어 내고, 이 사업이 국민 정서와 요구에 맞으면 정부 정책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이 동의한 좋은 정책이 강력히 추진될 때 성과도 극대화될 수 있다는게 이 부위원장의 생각이다.

이 부위원장은 "일자리 창출은 어느 사회·나라에서나 지극히 어려운 과제"라며 "고용문제를 비교적 성공적으로 해결해 가는 선진국의 사례들을 잘 살피고 노·사와의 대화·토론·설득에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