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경기도교육청, 신규임용시험 경쟁률 10.1대 1 기록

[수원=장충식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올해 지방공무원 신규임용시험 응시원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총 751명 모집에 7574명이 접수해 평균 10.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평균 경쟁률 19.3대 1보다 크게 내려간 것으로, 이는 올해 모집 인원이 지난해 모집 인원 총 355명보다 396명 더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직렬별 경쟁률은 교육행정 9급은 560명 모집에 6142명이 지원해 11대 1, 식품위생 9급은 7명 모집에 140명이 지원해 20대 1, 기록연구사는 7명 모집에 84명이 지원해 1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또 공직의 다양성을 고려하고 사회적 소외계층의 공직 진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교육행정 9급(장애인)에는 56명 모집에 114명이 지원해 2.0대 1, 교육행정 9급(저소득층)은 12명 모집에 63명이 지원해 5.3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고졸(예정자)경력 경쟁 임용시험에서는 공업(일반기계) 9급의 경우 6명 모집에 38명이 지원해 6.3대 1, 공업(일반전기) 9급은 5명 모집에 50명이 지원해 10.0대 1, 시설(일반토목) 9급은 4명 모집에 21명이 지원해 5.3대 1, 시설(건축) 9급은 13명 모집에 51명이 지원해 3.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번 지원자의 연령대는 20세 이하가 321명(4.3%), 21~30세 4675명(61.7%), 31~40세 2143명(28.3%), 41~50세 411명(5.4%), 51세 이상 24명(0.3%)이다.

전체 응시자 중 여성이 5,263명(69.5%)으로 남성 2311명(30.5%)에 비해 약 2.2배 이상 지원자가 많았다.

한편, 경기도교육청 홈페이지 시험정보에 5월 9일 필기시험 장소를 공고하고, 5월 19일에는 경기도내 11개 시험장에서 필기시험을 실시한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