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당국, 금융사 피해예방 활동 수준 평가 시스템 마련

금융당국, 금융사 피해예방 활동 수준 평가 시스템 마련
금융당국이 금융사의 금융범죄 피해예방 활동 수준을 정량 평가하는 시스템을 마련한다.

금융감독원은 4일 서울 여의도 금감원 빌딩에서 은행연합회 등 21개 금융유관기관과 함께 2018년도 '민생침해 금융범죄 척결을 위한 범 금융권 협의체'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금감원과 금융기관들은 최근 보이스피싱에 의한 대국민 피해가 확대되는 등 금융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했다. 지난 2016년 1924억원이었던 국내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지난해 2423억원으로 급증했다. 3만1000여명이 피해를 입었고, 하루 평균 7억원의 피해액이 발생한 셈이다.

이날 회의를 통해 금감원과 유관기관들은 금융회사의 피해예방 활동 수준 평가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 업권별 연수원을 통해 금융회사 임직원 교육 강화에도 나선다.

금감원이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대국민 피해예방 홍보활동도 금융권 전체의 협업을 통해 한층 강화키로 했다. 아울러 금융범죄 의심 정보 공유 시스템을 구축해 금융당국과 업계의 정보 공유도 더욱 긴밀히 한다는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금융범죄는 인터넷과 첨단통신기술과 결합해 다양하고 교묘하게 진화하고 있다"며 "감독당국과 범 금융권은 국민의 재산권 보호를 위한 다각적인 대책을 논의하고 적극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jasonchoi@fnnews.com 최재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