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가스안전공사, 사장이 직원 특별채용 못한다..합격자 결정권한 폐지

한국가스안전공사는 국민신뢰 회복과 사회가치 실현을 위한 8대 혁신과제를 4일 발표했다.

이번 혁신과제는 지난 두달간 '청산과 혁신 태스크포스(TF)'에서 마련한 방안을 공사가 최종 확정한 것이다. '청산과 혁신 TF'는 지난 1월 김형근 사장 취임 이후 출범했다. TF에는 학계·시민단체·자문기관·업계 등 외부 전문가를 과반수 이상(7명) 참여했다.

이날 홍길표 TF 위원장은 "낡은 관행을 청산하고, 국민과 함께하는 혁신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형근 사장은 "지난해 채용비리 사건으로 입은 비리기관의 오명을 벗겠다.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으로 국민이 신뢰하는 가스안전 책임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강한 개혁 의지를 밝혔다.

공사는 8대 혁신방안을 기반으로 △낡은 관행 청산을 통한 국민신뢰 회복 △참여와 협력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이라는 2대 전략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우선 공사는 채용·인사비리 척결을 위해 비리 개연성이 있는 사장 특별채용 규정을 폐지한다. 사장이 갖고 있던 최종 합격자 결정 권한을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인사위원회로 위임하는 등 채용 관련 투명성과 공정성을 대폭 강화한다.

사장을 포함한 부당한 업무 지시자 뿐아니라 지시를 받고 업무를 수행한 자에 대한 처벌규정을 신설한다. 상벌 규정에 임원의 부패·비리행위 처벌 근거를 마련한다. 조직 내 부당·부패·비리 유발 요인 원천적으로 제거하기 위해서다.

남성 중심의 상명하복 문화를 청산하고 양성평등을 고양하기 위해 독립된 외부 전문가 '젠더자문관'을 선임한다. 또 여성 및 인권보호 전담부서도 신설한다.

국민이 참여하고 체감하는 안전체계 구축에도 주력한다. 안전관리 소외계층과 취약시설에 대한 집중관리를 강화해 가스사고를 줄이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정부 및 지자체와 협력해 서민층 시설개선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 추진한다. 안전관리가 소외된 섬·도서지역에 대한 특별 안전점검도 실시한다.

지역사회 기반의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선다. 지역인재 채용 목표 30% 조기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공사는 "올해 지역인재 채용 목표를 정부 목표보다 3% 많은 21%로 정했다. 2022년까지 계획된 30% 채용 목표를 조기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2022년까지 여성관리직은 10%, 여성임원 20%, 각종 위원회 여성위원은 30%까지 여성 참여율을 늘려 나갈 계획이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