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미래에셋, 글로벌 유니콘기업 '디디추싱'에 2800억원 투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래에셋이 중국 승차공유시장 1위 업체인 디디추싱에 투자한다.

미래에셋은 4일 디디추싱 투자에 2800억원 펀드를 설정했다고 밝혔다. 국내 펀드가 글로벌 유니콘 기업에 대해 대규모 투자를 진행한 사례는 처음이다.

이번 투자는 PEF(미래에셋글로벌유니콘사모투자합자회사)를 통해 진행되며, 미래에셋캐피탈이 운용(GP)을 맡고 미래에셋대우가 주요 투자자로 참여한다.

디디추싱은 중국 승차공유시장 내 90%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보이고 있는 압도적 시장 1위 사업자다. 디디추싱 앱에는 약 4억5000만명 이상의 사용자가 등록되어 있고, 매일 2500만 명 이상의 사용자가 이용하는 중국의 국민 승차공유 앱이다.

비즈니스와이어(Business Wire)에 따르면 디디추싱의 일일 사용 건수는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승차공유 앱 사용 건수를 합한 것에 약 두 배에 달한다. 소프트뱅크가 최대주주이며 텐센트, 알리바바, 애플 등 글로벌 투자자들이 주요 주주로 참여하고 있는 중국의 대표 유니콘 기업이다.

미래에셋캐피탈 관계자는 "이번 투자로 투자자들에게 성장하고 있는 승차공유 시장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해당 산업에 진출하는 한국기업에게는 협업기회, 기술협력 등 다양한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캐피탈은 2016년 하반기부터 오토금융본부와 신성장투자본부를 신설하고, 작년 8월에는 기업여신과 대체투자, 부동산금융 등을 담당하는 투자금융부문을 신설하여 사업기반을 강화해왔다.

특히, 2016년 네이버와 1000억 원 규모의 신성장 투자 펀드 조성을 시장으로 2017년에는 GS리테일, 셀트리온과 각각 1000억 원, 1500억 원 규모의 신성장 투자 펀드를 조성하는 등 신성장산업에 대한 투자 역량을 꾸준히 키워왔다. kjw@fnnews.com 강재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