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무림, 식목일 맞아 '화분 나눔'

무림 직원들이 식목일을 하루 앞둔 4일 서울 충무로 종이 전문 스토어 '무림 갤러리' 방문객에게 나눠줄 미니 화분을 선보이고 있다.
무림 직원들이 식목일을 하루 앞둔 4일 서울 충무로 종이 전문 스토어 '무림 갤러리' 방문객에게 나눠줄 미니 화분을 선보이고 있다.
펄프·제지 전문기업 무림이 식목일을 맞아 무료로 미니 화분을 나눠주는 행사를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오는 5일부터 한 달 간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서울 충무로에 새로 오픈한 종이 전문 스토어 ‘무림 갤러리’ 방문객을 대상으로 한다. 식목일을 맞아 평소 자연을 접하기 힘든 도심 직장인들에게 화분을 통한 힐링을 제공한다는 취지다.

미세먼지와 황사에 대응해 공기청정 효과가 탁월한 식물로 잘 알려진 ‘산세베리아’, ‘천냥금’, ‘홍페페’ 등을 화분에 담아 쾌적한 실내 환경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했다.

무림은 또 충무로 일대의 지류 유통사, 인쇄사 등 고객사를 직접 방문해 화분을 전달할 예정이다.

무림 김석만 사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조금이나마 고객들의 미세먼지 걱정을 덜어드리는 동시에 다 같이 자연의 소중함을 되새기는 기회가 되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다채로운 행사 기획을 통해 ‘무림 갤러리’가 언제든지 편하게 방문할 수 있는 충무로의 사랑방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