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코스닥 바이오 대표주 '주춤', 중소형주 수익률 고공비행

지난해 부터 코스닥을 주름잡던 대표 바이오 종목들이 주춤한 사이 중소형 제약주들이 수익률 상위를 휩쓸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셀트리온제약, 신라젠 등이 그간의 상승세에 대한 부담으로 약세를 보이자, 투자자들의 매수 심리가 중소형 주로 옮겨간 것으로 보인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3월2일 이후 이날까지 코스닥 제약주 수익률 1위는 117.42%의 상승률을 보이고 있는 안트로젠이다. 이 종목은 지난 3월29일 이후 5거래일 연속 상승하면서 주가가 9만원대에서 14만원대로 뛰어 올랐다. 이날 안트로젠은 14.80% 상승한 14만3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같은 기간 오스코텍은 72.05% 올라 안트로젠에 이어 코스닥 제약업종중 상승률 2위를 기록했다. 이날 오스코텍은 18.49% 오르는 급등세를 기록했다.

효소를 활용한 신약사업 진출을 선언한 제노포커스는 최근 한달간 주가가 49.76% 급등했으며, 메디포스트(49.43%), 테라젠이텍스(41.56%), 셀루메드(39.37%), 강스템바이오텍(37.30%) 등도 높은 수익률을 올리고 있다.

같은 기간 코스닥을 대표하는 바이오종목인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주가가 16.25% 하락했으며, 셀트리온제약도 7.23% 내린 상태다. 신라젠은 1.42% 올랐다.

이태영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국내 제약·바이오 섹터가 또 한번의 고비를 맞고 있다. 네이처셀의 '조인스트템'의 조건부 허가 거절 사태와 차바이오텍이 관리종목 지정 등이 찬물을 끼얹었다"며 "미국 발 무역전쟁 가능성까지 확대 되면서 타 섹터 대비 큰 폭의 하락세 보였는데, 이번 위기는 기회일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이 연구원은 "수 년간의 연구개발 노력 끝에 마지막 단계에 접어든 후보물질이 다수 존재한다"며 "메지온이 임상 3상 환자 모집률 90%를 달성했으며, 마이로메드가 73%, 신라젠과 에이치엘비가 50%에 달하는 환자 모집률을 기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