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LG전자 2018년 양문형냉장고 신제품 출시

LG전자 모델이 얼음정수기를 탑재한 2018년형 LG 디오스 양문형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모델이 얼음정수기를 탑재한 2018년형 LG 디오스 양문형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가 디오스 양문형냉장고 신제품을 5일 선보였다. 인공지능(AI)을 탑재한 얼음정수기냉장고 3종을 포함해 총 17종이며 용량은 804~821L 등이다.

양문형냉장고 최초로 자동정온과 도어쿨링+ 기능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자동정온은 냉기 공급량을 미세하게 조절해 냉장고 내부온도를 항상 ±0.5도 이내로 관리한다. 도어쿨링+는 초 프리미엄 제품군인 LG 시그니처 냉장고에 적용되던 기능이다. 냉장실 위쪽 별도 냉기구멍이 도어 부분에 보관된 식재료 쪽으로도 냉기를 직접 보내 음식물을 보다 빠르게 냉각한다. 기존 제품은 도어 부분으로 냉기를 전달하는 대신 내부 벽면에서 나오는 냉기를 순환시켜 간접적으로 냉각했다.

LG전자 자체 시험결과에 따르면 자동정온 냉장고로 7일간 보관한 식품은 기존제품에 비해 식품 내부의 수분을 최대 20% 더 많이 유지하고, 도어쿨링+를 탑재한 냉장고는 도어 부분에 있는 식재료를 기존보다 최대 20% 더 빠르게 냉각했다.

신선보관야채실+는 식재료의 수분을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도록 설계된 내부 서랍이다. 수분 유지가 중요한 야채, 과일 등을 보관하는 데 특화됐다. 신제품은 신선보관야채실+의 틈새를 기존제품의 7분의 1 수준으로 좁혔다. 야채실의 용량은 최대 8.2L 키웠다.

LG 냉장고의 핵심은 심장 역할을 하는 모터인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 덕분이다.

모터가 회전 대신 직선 운동을 하는 리니어(Linear) 컴프레서는 동력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에너지 손실이 적다. 일반 인버터 컴프레서와 비교하면 18% 이상 효율이 뛰어나다.
부품 구조도 단순해 내구성도 높다. LG전자는 업계 최초로 지난해부터 냉장고 전 모델에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를 적용하고 있다. 모터는 10년간 무상보증한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