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LF, 프랑스 컨템포러리 브랜드 ‘이자벨마랑’ 남성라인 국내 도입

프랑스 럭셔리 컨템포러리 브랜드 ‘이자벨마랑’ 남성라인
프랑스 럭셔리 컨템포러리 브랜드 ‘이자벨마랑’ 남성라인

LF가 급성장하고 있는 국내 남성 럭셔리 컨템포러리 시장 공략에 나섰다.

LF는 올 봄 시즌부터 ‘프렌치 시크’의 대명사인 프랑스 럭셔리 컨템포러리 브랜드 ‘이자벨마랑’의 남성 라인을 국내 시장에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

2008년 말부터 LF에서 국내 전개하고 있는 ‘이자벨마랑’은 1994년 프랑스에서 시작된 브랜드로 현재 미국, 일본, 한국 등 전세계에서 사랑 받는 토털 럭셔리 컨템포러리 브랜드이다. 복합적인 문화가 어우러진 다양한 트렌드를 매 컬렉션마다 제시, 전세계 패션 피플들 사이에서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다.

1995년 봄·여름 시즌부터 본격적인 여성복 컬렉션을 내놓기 시작한 이자벨마랑은 2000년 ‘캐주얼 시크’를 테마로 메인 컬렉션 대비 다소 합리적인 가격대의 ‘에뚜왈’ 라인을 선보였으며 2018년 봄·여름 시즌 남성 컬렉션까지 내놓으며 토털 브랜드로서의 라인업을 완성했다.

이자벨마랑의 남성라인은 이자벨마랑의 시그니처 아이템인 오버사이즈 재킷, 로고 티셔츠, 데님 팬츠, 스니커즈 아이템을 중심으로 자연스러운 멋을 추구하는 남성 컬렉션으로 스타일리시하며 본인만의 개성을 추구하는 30~40대 남성고객들을 메인 타깃으로 한다.

LF는 지난 3월 22일 갤러리아백화점 본점 웨스트에 아시아 최초의 남성 팝업 스토어를 열었으며 5일 서울 청담동에 위치한 이자벨마랑 플래그십스토어에서 론칭 기념 이벤트를 개최한다. LF는 올 한 해 동안 팝업스토어 및 플래그십스토어를 통한 마켓 테스트를 거쳐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백화점 유통망을 확보할 예정이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