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구시, 러시아 극동지역 新시장 개척 교두보 마련

대구~블라디보스토크 취항, 지역경제·관광 활성화 마중물
대구국제공항에 계류 중인 티웨이항공의 비행기.
대구국제공항에 계류 중인 티웨이항공의 비행기.
【대구=김장욱기자】대구~블라디보스토크 정기노선이 취항, 지역경제·관광 활성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5일 대구시와 티웨이항공에 따르면 6일 오전 8시 20분 대구국제공항에서 대구~블라디보스토크 정기노선 취항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취항을 알린다고 밝혔다.

대구국제공항 개항 이래 처음으로 러시아를 잇는 정기노선이 신설됨에 따라 대구공항 취항 노선은 19개(국내선 3, 국제선 16)로 늘어나게 됐다.

국내에서 블라디보스토크 노선 취항은 인천, 김해공항에 이어 세 번째며, 특히 지방공항에서 국적항공사의 블라디보스토크 노선 취항은 처음.

블라디보스토크 노선은 이날부터 주 3회(월, 수, 금), 189석 규모의 보잉 737-800 기종으로 운항하며, 비행시간은 약 3시간 정도다.

월요일은 대구에서 오전 7시 50분 출발, 11시 45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하고, 블라디보스토크에서 12시 45분 출발해 오후 2시 50분 대구에 도착한다.

수·금요일은 대구에서 오전 10시 35분 출발, 오후 2시 35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하고,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오후 3시 35분 출발해 오후 5시 35분 대구에 도착한다.

이번 노선 취항으로 대구와 러시아의 인적·물적 교류가 촉진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면서 경제·의료·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리 지역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게다 블라디보스토크 취항을 발판으로 극동지역 행정 중심지인 하바롭스크 노선 개설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정홍근 티웨이항공 대표이사는 "창립 이후 첫 러시아 노선을 대구공항에서 취항하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면서 "대구경북 지역의 리딩 캐리어(Leading carrier)로, 다양한 노선과 서비스로 지역민들의 관심과 사랑에 늘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김승수 시 행정부시장(시장 권한대행)은 "노선 취항이 지역의 경제·의료·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대구공항의 취항 노선을 기반으로 우리 지역의 성장 잠재력을 한층 끌어올릴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