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중소기업융합중앙회, 세계한인무역협회와 글로벌 협업

중소기업융합중앙회 회원사 300여명과 세계한인무역협회 회원사 200여명 기업인들은, 오는 8일 제주도 부영호텔&리조트에서 '비즈니스 교류 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중소기업융합중앙회 소속 중소기업융합서울연합회 등 전국 13개 연합회 회장과 미국 동부 지역 등 세계한인무역협회 대륙별 15개 지역(13개 지역으로 조정) 부회장과의 1:1 매칭을 통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매칭 국가별 산업시찰 연계지원, 글로벌 역량강화를 위한 공동사업의 기획 및 전시회 추진, 업무협력 고도화를 위한 임직원 인적교류 등 다방면으로 글로벌 협력을 추진키로 다짐한다.

중소기업융합중앙회와 세계한인무역협회는 지난 해 4월 27일 일산 킨텍스에서 중앙단위 기관 간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제주 비즈니스 교류 한마당'에서 지역 조직 간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보다 촘촘한 글로벌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

중소기업융합중앙회 강승구 회장은, “금번 행사를 계기로 언어장벽 때문에 해외진출을 망설이던 국내 중소기업의 애로를 세계한인무역협회가 일정 부분 해결해 줄 것으로 믿는다”면서, “상대 국가의 문화적 이질감에서 오는 두려움도 해소할 수 있어 6,100여개 회원사를 비롯한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소기업융합중앙회는 지난해 10월 전라북도 익산에서 개최된 중소기업융합대전에서 25개국 43명의 세계한인무역협회 한상(韓商)들을 초청하여 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하고, 약 450만달러 규모 중소기업 제품의 수출판로 개척을 지원한 바 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