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文대통령, 식목일 맞아 靑 경내에 나무 심어

여민관 앞뜰에 소나무
관저엔 멸종 위기의 미선나무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식목일인 5일 청와대 여민관 앞 화단에 소나무를 심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식목일인 5일 청와대 여민관 앞 화단에 소나무를 심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제73회 식목일을 맞아 참모진과 함께 청와대 경내에서 기념식수를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우리 민족의 늘 푸른 기상을 담은 소나무를 심고 기념 표석을 제막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여민1관 앞뜰에 나무를 심으며 "나무 수형이 법주사 정2품 소나무와 비슷하다"며 "이삼백년 지나면 정2품송과 많이 닮아질 것 같다"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여민1관은 문 대통령의 집무실이 있는 곳으로 "국민이 관람하고 비서진이 같이 근무하는 장소로서 개방과 소통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관저에도 나무를 심었다. 관저에 심은 미선(尾扇)나무는 멸종위기 2급 식물로 모양이 둥근 부채를 닮았다. 충북 괴산과 영동, 전북 부안 등 우리나라에만 자라는 종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ehkim@fnnews.com 김은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