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2031년 천연가스 수요 전망 4049만t..연평균 0.8%↑

정부가 오는 2031년까지 액화천연가스(LNG) 수급 안정을 위한 인프라 건설에 5조8000억원을 투자한다. LNG 발전 확대 등에 따른 천연가스 수요 전망도 4049만t으로 높여 잡았다. 다만 발전사 천연가스 직수입 확대 문제는 논의를 더 하기로 했다.

5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부터 2031년까지 장기 천연가스 수요 전망과 도입 계획 등을 담은 '제13차 장기 천연가스 수급계획'을 확정했다. 도시가스사업법에 따라 정부는 2년에 한번씩 천연가스 수급계획을 마련한다.

우선 정부는 천연가스 수요 전망치를 올려잡았다. 정부는 천연가스 수요를 2018년 3646만t에서 2031년 4049만t으로 연평균 0.81%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LNG 발전비중(2017년 16.9%)을 2030년 18.8%로 확대하는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른 조치다. 앞서 지난 제12차 수급계획(2016~2029년)에선 천연가스 수요가 연평균 0.34%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었다.

전체 수요 중에 발전용은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7년 12월 발표)에 따라 2018년 1652만t에서 2031년 1709만t으로 연평균 0.26% 증가한다. 앞서 제12차 장기 천연가스 수급계획에서는 2029년 기준 발전용 수요를 948만t으로 전망했었다.

가정 일반용·산업용 도시가스의 경우, 2018년 1994만t에서 2031년 2340만t으로 연평균 1.24% 늘어난다.

정부는 안정적인 천연가스 조달을 위해 구매처 다변화한다. 지난해 국가별 도입 비중은 카타르가 30.8%로 가장 많다. 이어 호주 18.6%, 오만 11.3%, 말레이시아 10.0%, 인도네시아 9.4% 등이다.

특히 셰일가스 혁명에 따른 공급과잉으로 구매자 우위 시장이 형성됨에 따라 가격 면에서 과거보다 유리하다. 계약 구조도 장기계약 중심에서 중장기, 단기, 현물(spot) 거래 등으로 다양화할 계획이다.

천연가스 공급 인프라를 확충한다. 총 5조8000억원을 투자해 충남 당진에 제5기지(저장탱크 10기)를 건설한다. 이렇게 오는 2031년까지 356만㎘ 규모의 저장설비 추가 확충한다. 천연가스 미공급지역인 제주·양양 등 8개 지자체에 2021년까지 천연가스를 공급, 도시가스 사각지대를 줄여나갈 계획이다.

발전업계 중요한 이슈 중 하나인 발전사 등 민간업체의 천연가스 직수입 확대 방안은 올해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추진할 계획이다. 발전사 가스 직수입 문제는 논의할 여지가 많아 이번 계획에는 담지 않았다는 게 정부 설명이다.
다만 산업부와 가스공사, 직수입자가 참여하는 천연가스 수급협의회를 운영해 재고상황 공유 등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박성택 산업부 에너지산업정책관은 "제8차 전력수급계획에서 산출된 LNG발전량 등에 따른 필요 물량을 선제적으로 확보할 것이다. 또 제5기지 이외의 저장시설 확충은 민간사업자의 LNG터미널 건설계획을 고려해 추가 건설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