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설수현 영입.. ‘주부 셀럽 트로이카' 구축

현대홈쇼핑, ‘주부 셀럽’ 프로그램 확대한다

현대홈쇼핑이 방송인 설수현을 영입해 기존 박미선, 허수경과 함께 주부셀럽 트로이카 체제를 구축한다. ‘줌마테이너’(아줌마+엔터테이너의 합성어)로 활발히 활동을 하고 있는 유명 방송인의 신뢰도를 앞세워 쇼핑 주력 구매층인 40~50대 여성을 공략하겠다는 구상이다.

현대홈쇼핑은 오는 25일 오전 미스코리아 출신 방송인 설수현의 ‘더 설렘’ 첫 방송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기존 유명 방송인 허수경, 개그우먼 박미선에 이어 세 번째 ‘주부 셀럽’ 방송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설수현씨가 다양한 생활정보 프로그램에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으로 40~50대 시청자에게 긍정적이고 친근한 이미지를 갖고 있어 섭외하게 됐다”며 “실제 세 아이를 키우고 있는 엄마로서의 다양한 경험담과 생활 정보들을 소개하는 방송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홈쇼핑은 ‘고객들의 쇼핑메이트 설수현의 주부 공감스토리’라는 콘셉트로 ‘더 설렘’ 방송을 운영할 계획이며, 주방용품·테이블 웨어·생활가전 등 홈퍼니싱 카테고리 상품들을 중점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홈쇼핑이 ‘설수현의 더 설레임’ 방송을 신규로 편성한 것은 유명 방송인이 방송에서 쌓아온 신뢰감과 기존 쇼호스트와 다른 상품 설명 방식으로 시청자를 집중시키는 힘이 크다고 판단에서다. 회사 측은 오랜 방송경력과 함께 전문가 못지 않은 감각과 상품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고객에게 상품을 쉽게 설명하는 것이 ‘줌마테이너’의 차별화된 경쟁력이라고 설명했다.

현대홈쇼핑은 지난 2016년에 유명 방송인 허수경씨와 리빙 특화 프로그램 ‘쇼핑 스토리’를 처음으로 선보인데 이어, 지난해에는 개그우먼 박미선씨와 라이프스타일 특화 프로그램 ‘쇼핑의 선수’를 연이어 론칭해 매주 토요일 오전과 화요일 저녁 시간대에 각각 운영하고 있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허수경·박미선 두 프로그램을 통해 시간당 5억~10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지난해에만 약 1600억원의 주문액을 기록했다”며 “이번 신규 프로그램으로 ‘셀럽 트로이카’ 체제를 구축함에 따라 올해에만 3개 방송에서 총 2000억원 이상의 주문액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25일 ‘설수현의 더 설렘’ 첫 방송에서는 ‘소파스킨스 소파커버’를 선보인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