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러시아 기준금리 연 7.25%로 유지..."대러 제재 타격 아직 괜찮아"

러시아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현재 연 7.25%수준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27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은행은 "연 인플레율이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다"면서 "이번 달 미국의 대러 추가 제재로 인한 루블화 약세가 소비자 물가 상승 요인이 됐지만 이것이 인플레율이 목표치인 연 4% 이상으로 올라갈 위험으로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러시아 중앙은행은 지난달 23일 기준금리를 7.5%에서 7.25%로 0.25% 포인트 내린 바 있다.

wild@fnnews.com 박하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