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주파수 경매, 18일 못 끝내면 돈만 더든다

1일차 경매서 공감대 형성 경매價 조정만 이뤄지면 이변 없는 한 결론 낼듯

5세대(5G) 이동통신용 주파수경매가 18일 종료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15일 치러진 1일차 경매에서는 3.5㎓ 대역의 1단계 클락 입찰에서 주인을 가리지 못했다. 1단계 클락 입찰은 6라운드까지 진행돼 2일차 경매에서는 7라운드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이변이 없다면 18일 주파수경매가 종료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1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18일 오전 9시부터 2일차 5G 주파수경매가 재개될 예정이다. 주파수경매는 3.5㎓ 대역 1단계 클락 입찰 7라운드부터 속개될 예정이다. 28㎓ 대역의 1단계 클락 입찰이 종료된 상태라 3.5㎓ 대역에서 이동통신 3사가 가져갈 주파수 양만 결정되면 주파수 대역 위치를 정하는 2단계 경매로 넘어가게 된다.

5G 주파수경매의 조기종료 가능성은 1일차 경매 결과에 따라 유추되고 있다. 1일차 경매에서 3.5㎓ 대역은 1단계 클락 입찰에서 6라운드까지 진행됐다. 이런 과정에서 3.5㎓ 대역의 블록당 가격은 957억원까지 상승했다. 블록당 최저경쟁가격이 948억원임을 감안하면 블록당 9억원이 증가한 것으로, 3.5㎓ 대역은 총 252억원이 오른 셈이다.

6라운드가 진행되는 동안 252억원이 증가한 것은 정부가 제시한 입찰증분이 0.3% 수준임을 고려하면 4라운드면 도달할 수 있는 수치다. 즉 2번의 라운드에서 입찰유예가 발생했다는 의미다.

입찰유예란 특정 라운드를 쉬는 것으로 하나의 사업자가 총 2회를 사용할 수 있다. 경매 참여자가 입찰유예를 사용하면 경매가격은 오르지 않지만 라운드에는 포함된다.

이 때문에 입찰유예는 주파수경매 전략을 가다듬는 시간이기도 하지만 경매 참여자가 더 이상 경매가격이 오르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는 신호로도 해석할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입찰유예가 나왔다는 것은 1일차 경매에서 이통 3사가 어느 정도 서로가 원하는 주파수 폭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볼 수 있다"며 "세부적인 경매가격에 대한 조정만 이뤄지면 1단계 경매가 종료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1단계 클락 입찰이 종료될 것으로 점쳐지면서 이통 3사가 확보할 주파수 폭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총 28개의 블록 가운데 하나의 사업자가 확보할 수 있는 블록은 10개다.

1단계 클락 입찰은 수요와 공급이 일치할 때 종료된다. 따라서 10개 블록을 확보할 SK텔레콤을 제외하고 KT와 LG유플러스가 18개의 블록을 나눠가져야 한다.

1일차 경매에서 수요가 공급보다 많았다는 점을 보면 KT와 LG유플러스가 각각 10개와 9개의 블록을 써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KT가 블록을 줄여 양사가 9개의 블록을 나눠갖거나 LG유플러스가 블록을 줄여 KT 10개, LG유플러스 8개가 되면 1단계 클락 입찰은 종료된다. 업계에서는 KT와 LG유플러스가 각각 9개의 블록을 가져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업계 다른 관계자는 "당초 자금력이 떨어지는 LG유플러스가 무리를 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지만 1일차 경매만 보면 LG유플러스도 많은 블록을 확보하기 위해 전략을 세운 것 같다"며 "경매가격이 높아지는 것이 부담스러운 어떤 사업자가 블록을 먼저 줄일지가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