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포스트 >

"'옵스', 올해 주목할만한 블록체인 기업"...가트너 선정

가트너가 올해 주목할만한 블록체인 기업(쿨 벤더)으로 이스라엘의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기업 옵스(Orbs)를 선정했다. 옵스는 블록체인 플랫폼 '이더리움'의 단점을 해소하겠다는 프로젝트로, 최근 한국에 사무소를 열고 한국 기업들과의 협력 관계를 넓히며 주목을 받고 있는 기업이다.

옵스는 27일 가트너가 올해 주목해야 하는 블록체인 기업으로 미디어 분야의 '시빌(Civil)'과 보안 분야의 '에버님(Evernym)', 블록체인 기반 브라우저 프로젝트 '브레이브(Brave)', 그리고 블록체인 플랫폼 '옵스'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가트너는 '옵스'가 블록체인 플랫폼이 해결해야 할 과제인 확장성과 블록체인 기반 애플리케이션(Dapp) 제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옵스'는 느린 정보처리 속도 등을 해결하기 위해 이더리움에 별도의 체인을 연결하는 방식을 채택했다. 이를 통해 이더리움의 장점과 옵스만의 장점을 모두 취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옵스', 올해 주목할만한 블록체인 기업"...가트너 선정
우리엘 펠레드 옵스 공동창업자. 사진=김범석 기자
우리엘 펠레드 옵스 공동창업자는 "가트너로부터 최고의 블록체인 기업으로 인정받게 돼 영광"이라며 "옵스는 개발자들을 위해 만들어진 플랫폼으로 유연성과 보안, 확장성 등에 주력해서 개발되고 있는 플랫폼으로, 이번 가트너의 평가를 통해 혁신성을 인정받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옵스는 최근 한국과의 접점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 한국에 글로벌 사무소를 열었다. 한국 사무소에서는 다양한 국내 블록체인 프로젝트와의 협력관계를 논의한다.

옵스는 최근 카카오의 블록체인 계열사인 그라운드X와 기술협업 등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글로벌 암호화폐 결제 프로젝트인 '테라' 등과도 협업 논의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옵스 관계자는 "옵스는 보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블록체인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는 일종의 미들웨어 역할을 할 것"이라며 "기업들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jjoony@fnnews.com 허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