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의 해양수산기술, 해외에 전수한다

해양수산 글로벌 초청연수.. 이집트·라오스 등 7개국 참가
수산물 안전관리 기술 교육.. "해양 분야 파트너십도 강화"
부산의 선진 해양수산기술이 아프리카와 아시아로 전파된다.

부산시는 21일부터 오는 11월 10일까지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함께 부산형 정부개발원조(ODA) 해양수산 글로벌 연수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수는 부산시가 KOICA에 공모 제안한 '다년간 글로벌 초청연수사업'으로 올해부터 2020년까지 '수산동물 질병관리 및 생산 단계 수산물 안전관리' 과정을 전수한다.

KOICA 부처 제안사업은 정부부처가 제안한 ODA사업을 KOICA에서 국비예산을 확보해 지자체와 함께 추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연수 과정은 지자체 신청 사업 중 부산시가 1위로 선정된 사업이다.

연수에는 모리타니, 이집트, 동티모르, 카메룬, 튀니지, 라오스, 도미니카공화국 등 아프리카와 아시아, 중남미 7개국이 참가한다.

올해는 7개국의 고위공직자 14명이 연수를 받는다. 이어 2차연도인 내년에는 이들 국가의 중간관리자를, 3차연도인 2020년은 실무관리자를 대상으로 총 60명이 교육을 받는다.

연수과정에 참여하는 국가들은 수산물 원료 주요 수입국이기도 하다. 수원국 내 수산물 위생안전제도의 정착은 국내 수산식품산업과도 매우 밀접한 관계가 있다.

주요 프로그램은 수산물 가공기술 이해 및 수산물 품질평가기술, 수산생물 질병 관리 및 예방대책 이론과 실습, 수산식품 안전관리, 수산물 안전관리 등이다.

부산시는 이번 연수를 통해 이들 국가의 생산 단계 수산물 위생 수준을 높이고 생산성은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초청연수생은 연수기간에 열리는 '제16회 부산국제수산무역엑스포'를 참관하고, 자갈치시장 등 부산의 주요 수산인프라와 관광지도 둘러볼 계획이다.


부산시는 연수가 끝난 후에도 KOICA의 프로젝트사업, 글로벌 연수사업 참여 등을 통해 해양수산 분야에 특화된 부산만의 ODA 사업 프로그램을 계속 개발할 방침이다.

또 글로벌 연수에 참여한 연수생들과 네트워크를 구축해 친부산 인사의 저변 확대에 따른 다양한 교류증진에도 노력하기로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해양수산 글로벌 초청연수를 통해 부산의 선도적인 해양수산기술과 운영 노하우를 전수함과 동시에 초청 대상국과 해양 분야 파트너십을 강화하겠다"면서 "해양수산분야에서 부산의 국제적인 위상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