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고법 주차장 차량 3대 파손후 차두고 뺑소니…누구?

/뉴스1 DB.
/뉴스1 DB.

법원행정처 직원 소유 차량…직원 불러 조사 예정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법원에서 주차된 차 3대가 파손된 뺑소니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30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30분쯤 서울 서초동 서울고법·중앙지법 직원 기숙사 주차장에 세워진 차 3대가 파손됐다.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니 법원행정처 직원 A씨(35) 소유 승용차가 주차장에서 연이어 사고를 냈다.

특히 해당 승용차에 타고 있던 운전자는 사고를 낸 뒤 차를 주차장에 세우고 도주했다. 아직 A씨가 직접 승용차를 운전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경찰은 운전자를 확인하기 위해 차주인 A씨에게 연락을 했다. A씨는 조만간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차주를 불러 사고 당일 행적과 함께 사고 경위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