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法, 시민단체 '국회 포위 행진' 가처분 신청 '기각'

© News1
© News1

1일 국회 주변 행진 계획…경찰 집회제한 후 가처분 신청도 기각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다음달 1일 시민단체들의 '국회 포위행진'을 경찰이 제한한 것과 관련해 주최측이 법원에 제한금지 가처분신청을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서울행정법원은 '민중공동행동'이 제출한 경찰의 행진 제한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고 30일 밝혔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50여개 단체가 모인 민중공동행동은 다음달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2018 전국민중대회'를 연다.

이들은 집회를 진행한 후 국회를 둘러싼 도로를 행진할 것을 계획하고 국회에 집회신고를 했다.
예상 참석인원은 약 1만명(주최측 추산)이다.

하지만 경찰은 행진이 이뤄지면 출입 등 국회 기능이 침해되는 것을 우려해 신고 행진로 중 국회 좌우측길(의원회관 앞교차로~국회5문, 국회5문~서강대교 남단 교차로) 행진 제한을 통고했다.

민중공동행동은 이에 반발해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으나 이날 오후 늦게 결국 기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