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동아대 약학대학 유치 총력

2020년 약학대학 정원확대 대비
동아대 약학대학 유치 총력

동아대(사진)가 약학대학 유치에 발벗고 나섰다.

동아대(총장 한석정)는 정부가 2020년 국내 약학대학 정원을 60명 정도 늘리기로 방침을 정함에 따라 약학대학 유치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정부의 약사 증원 방침은 병원 내 의약품 처방과 감염관리, 환자 안전조치 강화 차원에서 병원 약사의 역할이 중요시되고 있고 제약·바이오기업 등 신약개발 연구인력 수요 증가에 따른 것이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9월 교육부에 2020학년도 보건·의료분야 정원 배정 중 약사 60명을 늘려달라는 요청안을 제출했다. 정부는 빠른 시일 내 정원 배정계획 발표와 이달 중 대학별 계획서 접수에 이어 내년 1월 중 약학대 설립을 최종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대는 의과대학, 간호학과, 동아대병원 임상시험연구센터 의료부문과 건강과학대학, 생명자원과학대학 보건부문, 예술체육대학으로 대표되는 건강부문 등 바이오헬스 전공분야 교육 인프라가 풍부하다는 점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또 의과대학이 있으면서 약학대학이 없는 전국 13개 대학 가운데 하나라는 점과 병원 내 의약품 처방과 감염 관리, 환자 안전조치 등을 강화하는 '병원 약사' 역할이 중요한 점도 집중 부각할 계획이다.

동아대 관계자는 "부산대와 경성대, 경상대, 인제대 등이 약학대학을 갖고 있지만 이들 대학으론 부산·울산·경남지역 800만 인구 대비 약학대학 정원은 부족하다"며 "동아대가 약학대학을 유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r52@fnnews.com 강수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