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前대통령 연희동 자택 공매…감정가 102억원

전두환 전 대통령의 연희동 자택/사진제공=지지옥션© News1

서울지검, 미납 추징금 환수 위해 매각 절차 밟아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 = 고액의 세금을 체납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서울 연희동 자택과 토지가 공매 처분될 처지에 놓였다.

20일 법원경매 전문업체인 지지옥션에 따르면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지난 19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연희동 자택에 대해 온비드 사이트에 공매물건 등록(관리번호 2018-07681-004)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매 신청기관은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지난 2013년 9월 압류 후 지지부진했던 미납 추징금 환수를 위해 매각 절차를 밟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국세청이 지난 5일 공개한 고액 체납자 명단에서 전 전 대통령은 양도소득세 등 30억9000만원의 세금을 체납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지검이 공매에 넘긴 대상은 연희동 95-4, 95-5, 95-45, 95-46 등 총 4개 필지의 토지와 2건의 건물이다. 총 감정가는 102억3286만원에 달한다. 이 중 토지(총 1642.6㎡)의 감정가는 98억9411만원, 건물의 감정가는 3억1845만원이다.

소유자는 전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순자씨 외 2명이다. 이 중 연희동 95-4 토지(818.9㎡)는 50억원으로 6개 공매 대상 중 가장 큰 감정가를 기록했다. 이순자씨가 1969년 9월부터 현재까지 단독으로 소유하고 있다. 이 곳에 소재한 단독주택도 이순자씨 단독 소유다.

연희동 95-5 토지(312.1㎡)와 단독주택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1987년 4월 소유권을 취득한 뒤 2003년 4월 서울지검에서 강제경매를 진행한 바 있다. 같은 해 11월 열린 첫 입찰에서 이순자씨의 동생인 이창석씨가 감정가(7억6449만원)의 2배가 넘는 16억4800만원에 낙찰 받았다. 현재 95-5 토지와 지상의 단독주택은 2013년 4월 이창석씨에게서 12억5000만원에 사들인 전두환 씨의 며느리 소유로 돼 있다.

26억3251만원의 감정가를 기록한 95-45 토지(453.1㎡)와 95-46 토지(58.5㎡)는 현재 전두환씨의 개인 비서관 출신 인사의 소유다.

1차 입찰기일은 내년 2월 11일부터 13일까지다. 감정가는 최저가로 진행된다.
유찰될 경우 1주일 뒤인 2월 18부터 20일까지 최저가가 92억원으로 줄어든 상태에서 2차 입찰이 열린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공매는 경매와 적용 법이 달라 점유자 명도 시 명도소송으로 진행할 수 밖에 없다"며 "38기동대도 ‘알츠하이머’ 한 마디에 발길을 돌린 바 있어 낙찰 받아도 명도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38기동대는 서울시 체납세 징수 전담 조직인 '38세금징수과'로 최근 전 전 대통령의 연희동 자택을 방문했다가 "알츠하이머로 사람을 알아보지 못한다"는 비서관의 말을 듣고 빈손으로 발길을 돌려 유명세를 치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