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차세대 영상표준 이끄는 삼성, 글로벌 진영 확대

관련종목▶

자체개발 규격 'HDR10+'에 아마존 등 콘텐츠 대폭 늘려 퀄컴도 신규 합류해 기술 탑재
HDR10+ 진영에 참여하고 있는 글로벌 주요 콘텐츠, 모바일칩 업체
HDR10+ 진영에 참여하고 있는 글로벌 주요 콘텐츠, 모바일칩 업체

삼성전자가 주요 콘텐츠 업체들과 협력을 강화하며 HDR10+ 생태계를 확대한다. HDR10+는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차세대 영상 표준 규격 기술로 매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밝은 부분은 더욱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욱 어둡게 표현한다.

2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아마존(Amazon)은 HDR10+ 프리미엄 영상 스트리밍 콘텐츠를 지난해 100여개에서 현재 1000여개로 대폭 늘렸다. 아마존은 지난 10월 출시한 스트리밍 수신기 파이어스틱(Fire Stick) 4K에도 HDR10+ 기능을 도입했다.

영화 제작사 워너 브라더스(Warner Bros)는 지금까지 70편이 넘는 HDR10+ 적용 콘텐츠를 제작했다. 내년 초까지 100편 이상의 HDR10+ 콘텐츠를 블루레이 디스크·스트리밍 등 다양한 방식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유럽 최대 콘텐츠 사업자인 라쿠텐(Rakuten)과 동유럽 지역에서 영향력이 큰 미고고(MEGOGO)는 내년 상반기에 HDR10+ 서비스를 시작한다. 러시아 최대 콘텐츠 사업자인 ivi는 이번 달부터 러시아 최초로 HDR10+ 영화 서비스를 시작했다.

콘텐츠 업계뿐 아니라 모바일 칩 제조사와의 협력도 활발하다. 퀄컴(Qualcomm)은 신규로 HDR10+ 진영에 합류해 모바일 AP 스냅드래곤(Snapdragon)에 이 기술을 탑재한다. 영국의 반도체 설계 업체 ARM도 HDR10+ 진영에 가세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TV뿐만 아니라 모바일 분야에서도 HDR10+의 영향력이 점차 확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해 한국·일본·미국에 HDR10+ 인증센터를 구축한 데 이어 중국에도 인증센터를 설립한다. 이 인증센터는 TV 제조사·콘텐츠 사업자들의 HDR10+ 로고·인증프로그램 참여를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인증센터 설립으로 HDR10+ 기술 확산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