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김성수 카카오M 신임대표 선임‥제작역량 글로벌로 키운다

김성수 카카오M 신임대표 /사진제공=카카오
김성수 카카오M 신임대표 /사진제공=카카오

김성수 전 CJ ENM 대표( 사진)가 카카오M 신임대표로 선임됐다. 국내 방송 콘텐츠 산업의 산증인인 김 대표를 영입한 카카오M은 글로벌 콘텐츠 제작 기업으로 발돋움하면서 카카오 공동체의 글로벌 진출 선봉에 설 전망이다.

카카오M은 2일 주주총회를 열고 김성수 대표를 카카오M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어갈 신임대표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카카오M 대표를 겸직했던 이제욱 대표는 카카오 CMO(Chief Music Officer)만 맡게 된다.

김 대표는 지난 1995년 투니버스 방송본부장을 시작으로 2001년부터 온미디어 대표이사, 2011년 CJ ENM 대표이사를 역임하며 한국 콘텐츠 산업 저변을 확대한 대표적인 전문 경영인으로 꼽힌다.

특히 김 대표는 콘텐츠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특유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수 많은 드라마와 예능 히트작을 성공시키며 대한민국 방송 콘텐츠 산업의 지형도를 변화시킨 주역이다.
김 대표는 "카카오M의 음악과 영상 콘텐츠 사업의 강점과 성장 잠재력, 콘텐츠 생태계를 더 성장시킬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통해 글로벌 콘텐츠 강자로 법인을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카카오M은 카카오가 보유한 웹툰, 웹소설 등 지적재산권(IP)을 오리지널 콘텐츠로 만들도록 드라마, 디지털 영상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1020 세대를 중심으로 콘텐츠 소비 습관이 변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모바일향 콘텐츠 제작이 활성화 되고 있는 만큼 모바일 유통에 용이한 웰메이드 숏폼(Short-form) 콘텐츠 제작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