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포스트 >

아무 사업이나 블록체인? 사업전략 설계부터 해보세요!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암호경제학 연구소 ‘디콘(Decon)’ 임성은 대표 인터뷰

블록체인·암호화폐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유력기술로 자리를 잡으면서 블록체인을 사업에 접목하려는 기업이 급속히 늘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모든 사업에 무조건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다고 사업혁신이 일어나지는 않는다고 충고한다. 사업 내용이 블록체인 기술의 핵심인 탈중앙화와 맞는지, 암호화폐는 어떤 부분에 적용할 수 있는지 전문적인 검토가 선결과제라는 것이다. 그러나 대기업은 물론이고 창업초기기업(스타트업)들은 블록체인 기술 적용이 타당한지 검토할 전문가를 찾기가 쉽지 않은게 현실이다.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암호경제학 연구소 ‘디콘’이 블록체인·암호화폐 업계 ‘토큰 이코노미 멘토’를 자처하고 나섰다. 기존 서비스를 기반으로 암호화폐를 발행하려는 리버스 ICO 업체는 물론 대기업들이 블록체인·토큰 이코노미를 접목할 때 전문적 조언을 제공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아무 사업이나 블록체인? 사업전략 설계부터 해보세요!
디콘 임성은 대표가 파이낸셜뉴스 블록포스트와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임성은 디콘 대표( 사진)는 18일 서울 강남대로 드림플러스에서 파이낸셜뉴스 블록포스트와 인터뷰를 통해 “공공기관이나 기업이 블록체인·토큰 이코노미를 접목해 디지털 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게 디콘의 역할”이라며 “현재 중동지역 정부기관이 행정서비스에 블록체인을 접목할 수 있도록 기술 자문을 하고 있으며, 국내 대형 온라인 유통 업체의 항공권 사업 관련 블록체인 프로젝트에도 곧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에는 국내외 암호화폐 거래소와 크립토 펀드(암호화폐 기반 펀드) 업체들도 토큰 상장이나 프로젝트 투자 검토 단계에서 디콘에 조언을 구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는게 임 대표의 설명이다. 디콘은 다음달 법률회사와 유사한 형태로, 시간당 토큰 이코노미 자문을 제공하는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금융 등 전통산업과 토큰이코노미 시너지↑
임 대표는 “상대적으로 불편한 기술인 블록체인이 각광을 받는 이유는 토큰 이코노미와 결합돼 기존 비즈니스 인프라에 획기적인 변화를 줄 수 있기 때문”이라며 “B2B(기업간 거래) 보다는 전자상거래, 콘텐츠, 금융(결제·송금) 등 소비자와 직접 맞닿아 있는 B2C(기업과 개인간 거래) 분야의 시너지가 높다”고 밝혔다.

블록체인·암호화폐 분야 온·오프라인 커뮤니티 ‘논스(nonce)’에서 만난 경제·경영학도 4명이 지난해 5월 세운 디콘은 최근 팀원이 3배나 늘었을 만큼 블록체인 사업 컨설팅 수요가 늘고 있다는게 임 대표의 설명이다. 임 대표는 “대형 금융기관과 로보 어드바이저 업체 등 다양한 업계 출신들이 모여 토큰 이코노미를 집중 연구하면서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과 리버스 ICO 프로젝트에 대한 토큰 설계를 지원했다”며 “우리 역시 사업 초기였기 때문에 10개 의뢰 업체 중 9개는 돌려보낼 정도로 엄격하고 신중하게 선별한 프로젝트만 자문하며 성과를 낸 결과, 업계 신뢰가 쌓였다”고 말했다.

■토큰 이코노미 ‘연구·설계·전략·감리’에 주력
디콘은 암호화폐를 매개체로 돌아가는 네트워크의 경제 구조 자체를 설계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즉 블록체인네트워크에 참여하는 수많은 개인들이 전체 네트워크에 기여하고 보상을 받으면서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인센티브 구조와 경제시스템을 세밀하게 설계하는 게 핵심이다.

특히 블록체인은 탈중앙화된 분산 원장 기술이기 때문에 초기 설계도가 중요하다. 임 대표는 “디콘은 암호경제학 관련, 연구·설계·전략·감리 부문에 주력하고 있다”며 “퍼블릭 블록체인의 경제 시스템 설계에 대한 심도 깊은 연구를 통해 토큰 모델 시뮬레이션 등을 내부적으로 연구하는 동시에 고객사가 블록체인을 도입하고자 할 때, 토큰 이코노미에 대한 설계도 작성부터 구현 단계까지 함께 한다”고 설명했다.

또 “블록체인이 쓰일 수 있는 영역과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비즈니스는 제각각이기 때문에 해당 기업의 사업 분야와 주력 업종을 분석한 다음에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 전환 전략’을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암호경제학 연구와 설계·전략 자문을 통해 건전한 블록체인 생태계 발전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