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훈련 고도화·조종사 양성 기틀 마련

모의비행장치 설치 완료‥2월20일부터 본격 훈련 시작



19일 김포국제공항에서 진행된 시뮬레이터 도입행사에서 제주항공 이석주 사장(왼쪽 다섯번째)을 비롯한 내,외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이 운항훈련 품질을 높이고, 효율적인 조종사 양성을 위해 도입한 모의비행훈련장치(시뮬레이터)설치를 마치고 운영을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시뮬레이터는 비행 중 발생할 수 있지만 실제 비행기에서 훈련할 수 없는 여러 비상상황에 대한 대응 능력을 높이기 위한 장치이며, 제주항공은 8개 국적항공사 가운데 시뮬레이터를 직접 구매해 운용하는 3번째 항공사가 됐다.

제주항공은 2017년 12월 세계최대 시뮬레이터 제작 및 항공인력 양성기업인 CAE와 시뮬레이터 2대 구매와 운영에 관한 계약을 맺은바 있다.
그리고 이번에 운영을 시작한 시뮬레이터를 제외한 나머지 1대는 최근 구매 계약을 체결한 보잉 737-맥스8 도입에 맞춰 운용할 계획이다.

600명에 달하는 제주항공 조종사들은 경력과 상관없이 매년 2회 이상의 교육을 받게 된다. 이런 훈련을 통해 비상상황에 대한 대응 능력 향상은 물론 조종실 내에서 발생한 상황에 대한 의사 소통과 의사 결정 능력을 높이게 된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