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방사청, 새로운 국방 R&D 기틀 마련한다

방위사업청은 '한국형 DARPA' 사업인 미래도전기술개발사업의 추진 근거와 절차 등을 포함한 '핵심기술 연구개발 업무처리 지침'을 개정해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무기체계 소요를 선도하기 위해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국방기술 개발에 나선 것이다. 기존 국방기술개발 체계는 복잡한 기술기획 절차를 밟아 빠르게 변하는 환경에 적절히 대응하기엔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기술변화를 국방 분야에 신속하게 반영하고, 더 나아가 미래전장의 개념을 변화시킬 수 있는 새롭고 도전적인 기술개발제도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미래도전기술개발사업은 지난해 69억 원의 예산이 투입돼 시범사업 형태로 처음 운영됐으며, 이번 지침 개정으로 정식 사업 궤도에 오르게 된다.

방사청은 이번 사업에 대해 "프로그램 관리자, 과제공모, 경진대회(7월 국방과학기술대제전과 연계 예정) 등 다양한 기술기획 유형을 운영해 국방 및 산학연으로부터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신속하게 얻을 수 있게 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올해는 200억 원의 사업 예산이 반영되는 등 규모를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올해 미래도전기술 사업 공고는 3월 중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사청, 새로운 국방 R&D 기틀 마련한다
미래도전기술 예시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현 국방기술개발은 무기체계 소요에 연동되다 보니 도전적인 기술개발이 어려운 구조였다"면서 "앞으로는 혁신적인 기술이 무기체계 소요를 창출해 낼 수 있도록 미래도전기술 개발을 강화할 예정이며, 민간의 우수한 연구 인력의 참여를 확대할 수 있도록 국방 연구개발 분야를 지속적으로 개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ju0@fnnews.com 김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