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기술표준원 '자율주행차 선도 기술 및 표준 국제컨퍼런스' 개최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5일 자율주행차 선도 기술 및 표준 국제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날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컨퍼런스에는 국내외 자율주행차기술 및 국제표준 전문가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컨퍼런스에서 전문가들은 한국, 미국, 영국, 독일, 일본의 자율주행차의 국가별기술개발 표준·법제도·실증·인프라 등에 대한 전략과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미국(버클리), 독일(아우디), 일본(혼다) 전문가 등은 자율주행차 기술·표준 전문가로서 자국의 전략을 수립하는 데 참여했다.

이날 현대자동차 류남규 이사는 한국 자율주행차 기술개발 현장스토리를 주제로 기조강연했다. 이어 미·영·독·일 등 5개국 전문가들은 자국의 자율주행차 핵심정책을 소개하며 완전한 자율 주행차실현을 위한 국제협력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차(3~4단계) 상용화를 촉진을 위한 국가별 중점적 표준화 추진 대상과 기술개발·표준화 추진체계 정보를 교환했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자율주행차는 글로벌 협력이 시급히 필요한 분야로 이번 행사가 국제 협력이 가속화 되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 자율주행차 상용화의 촉진을 위해 국제표준화 활동 및 국제공조에 대해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