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2019 지진포럼] "국내 지진 위험도 심각, 중장기 방재 대책 세밀하게 세워야"

패널토론
지자체 스마트시티 사업 추진때 지진방재 연계 검토해볼만
지진대피훈련 계획·표준매뉴얼.. 정부 오는 10월 전면개정해 발표
[2019 지진포럼] "국내 지진 위험도 심각, 중장기 방재 대책 세밀하게 세워야"
20일 파이낸셜뉴스가 주최한 '제3회 지진포럼'에서 박병철 행정안전부 지진방재관리과장, 정교철 안동대 교수, 한진태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지진안전연구센터 연구위원, 김정곤 한국재난정보학회 재난기술연구소장(왼쪽부터)이 좌장과 패널로 참석해 토론을 벌이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제3회 지진포럼'의 마지막 순서로 열린 패널토론에서 참석자들은 국내 지진 위험도가 심각한 수준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면서 향후 진행될 국내 지진방재대책과 연구가 보다 전문적이고 세밀하게 이뤄져야 한다는 데 입을 모았다.

한진태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지진안전연구센터 연구위원은 이와 관련해 중앙 및 지방정부뿐만 아니라 국민들 스스로도 지진에 대한 인식을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의 지진방재대책은 보다 구체적이고 실용적이야 하며 시설물 피해평가기준 등도 명확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지자체가 대규모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할 때 지진방재 분야가 연계될 수 있도록 힘써줄 것 등을 당부했다.

정교철 안동대 교수는 행정안전부가 주도하는 지진안전망, 지진방재계획 등이 보다 명확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전문적인 연구를 위해 지진발생 지역에서의 연구기관 설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 교수는 "전문가에 의하면 우리나라도 지진 피해를 줄이기 위해 지금부터라도 서둘러 준비해야 한다"며 "교육·훈련이 큰 비용 없이 지진방재를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으로 미국 등 선진국 사례를 벤치마킹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를 위해서는 "경주와 포항 등 지진 발생지역에 실제 국립지진방재연구원을 설립, 현실적인 연구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경북도 등에 좋은 시설이 반드시 설치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에 당부했다.

박병철 행정안전부 지진방재관리과장은 일본 등과 비교해 부족한 경험으로 인해 지진방재대책 마련에 어려움이 있다고 밝히면서도 제시된 의견들을 골고루 수렴해 반영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 과장은 "한진태 박사가 제시한 액상화 위험 데이터 활용성의 경우 연구가 진행 중이지만 실무에서 어려운 점이 있다"며 "국내 전문가 집단이 부족하고 중장기적으로 넘어가야 할 부분들이 많다 보니 고민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진방재에도 분명한 목표가 있어야 한다는 지적 또한 수긍한다며, 일본의 경우 지진방재 목표 기준을 선정하고 있는데 한국은 아직 어려운 점이 많다고 밝혔다. 따라서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고 의견이 제시되면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지진 관련 교육훈련에는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과장은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생애주기별, 장애인까지 포함한 지진행동요령 교재를 만들어 보급하려 한다"며 "누구나 활용하고 익힐 수 있도록 국민안전 포털에서 내려받아 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오는 10월 전국을 대상으로 한 국민지진대피훈련 계획과 표준매뉴얼 전면 개정 사실을 밝혔다. 박 과장은 "지진이 발생한 경주와 포항, 울산 시민들의 경우 지진에 대한 관심이 높지만 타 지역에서는 관심도가 낮다"며 "하지만 지진을 담당하는 부처로서 국민들의 안전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특별취재팀 김장욱 팀장 최수상 이유범 안태호 기자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