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하남선 1단계 개통 ‘이상 무!’

하남시 지하철 하남선 공사현장 프레스투어. 사진제공=하남시


[하남=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지하철 하남선이 내년 1단계 개통과 관련해 올해 5월부터 종합시험운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지하철 5호선 하남 연장인 하남선 건설공사는 서울시 구간과 하남시 구간을 총 5개 공구로 나눠 하남시 구간 4개 공구는 경기도에서 맡아 건설하고 있다.

서울 일부 구간이 난공사로 인해 공사가 다소 지연됐으나 서울시 구간에 대한 무정차 조치 등 국토교통부, 서울시, 경기도 등 관계기관 지원에 힘입어 3월27일 현재 정상 건설 중이다.

특히 3공구는 GS건설(컨소시엄)이 맡아 건설하며, 현재 공정률이 98% 수준에 이르러 1단계인 풍산지구까지 2020년 4월 목표로 우선 개통할 예정이다.


하남시 지하철 하남선 공사현장 프레스투어. 사진제공=하남시

내년 지하철 1단계 개통과 관련해 올해 5월부터 철도 안전지침에 따른 종합시험운행 일정이 예정돼 있다. 하남시는 현재 지하철 5호선 운영사인 서울교통공사와 개통 이후 운영 협의를 진행 중이다.

오세인 하남시 도시개발과장은 27일 “하남지하철 시대를 제대로 열기 위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고 부실 없이 공사가 마무리될 수 있도록 경기도 등 관계기관과 협의하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