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갤럭시아컴즈, '언니가 간다'서도 편의점결제 서비스 출시

갤럭시아컴즈, '언니가 간다'서도 편의점결제 서비스 출시

갤럭시아커뮤니케이션즈는 10대 여학생들을 위한 캐주얼 코디 온라인 쇼핑몰 ‘언니가 간다’와 제휴를 맺고 편의점결제 서비스를 추가로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언니가 간다'는 10대 여학생들을 위한 캐주얼 코디 아이템 구매대행 서비스다.

그동안 갤럭시아컴즈는 자사의 실시간 선불결제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편의점결제’ 서비스를 선보여왔다. 청소년들은 온라인에서 정보를 찾아 구매로 바로 이어지는 경향이 강하지만, 카드 사용이 어려워 상당수가 무통장 거래를 이용해 왔기 때문이다.

편의점결제 서비스는 고객이 온라인으로 상품 및 서비스를 주문 시, 결제 방법을 ‘편의점결제’로 지정한 뒤 가까운 편의점을 방문해 수신한 수납번호를 제시하고 결제할 금액을 현금으로 지불하면 구매가 완료되는 방식이다.

갤럭시아컴즈의 편의점결제 서비스는 작년 대비 2배 이상 성장했고, 특히 10대를 겨냥한 모바일 쇼핑 플랫폼인 스타일쉐어의 경우 런칭 3개월 만에 결제 금액이 35배 이상 성장했다. 현재 CU, GS25, 세븐일레븐, 씨스페이스 등 다수 편의점에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제휴처로는 10대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은 모바일 쇼핑 플랫폼 스타일쉐어, 언니가간다, NC소프트 N코인 등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 밖에도 11번가, 제주항공, 티웨이 항공 등에서 편의점 결제가 가능하다. 또한 SM하이플러스와의 제휴를 통해 선불식 하이패스 자동충전카드의 미납 금액을 편의점에서 납부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다.

갤럭시아컴즈 홍성식 O2O 사업본부장은 “현재 편의점결제 서비스의 절반 이상이 10~20대를 통해 이뤄지고 있는 만큼 Z세대가 새로운 소비 권력으로 떠오르고 있어 지속적인 제휴처 확대를 통해 O2O 결제 생태계를 넓혀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