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원희룡 지사, 제2공항 찬반 공론조사…공청회로 정면 돌파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에 도민 의견 반영”…5월 중 개최

원희룡 지사, 제2공항 찬반 공론조사…공청회로 정면 돌파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6일 ‘제2공항 기본계획 반영을 위한 발굴 사업 연찬회’에 참석해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에 따른 도민 공청회 개최 의지를 피력했다. [사진=제주도 제공]

[제주=파이낸셜뉴스 좌승훈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 제2공항에 대해 찬반을 묻는 도민 공론조사 대신 제2공항 기본계획 반영사업 발굴을 위한 공청회 개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원 지사는 지난 26일 도청 탐라홀에서 열린 ‘제2공항 기본계획 반영사업 발굴을 위한 연찬회’에서 “제2공항 기본계획에 반영할 과제는 모든 도민이 알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제2공항 도민 공청회는 최근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이 요구한 공론조사와는 상반되는 여론 수렴 방식이다. 제2공항에 대한 공론조사 요구를 공청회를 통해 정면 돌파하겠다는 모양새다.

■ “도민 불안감 해소하고 통합적인 비전 제시”

원 지사는 제2공항 도민 공청회 개최에 대해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여론을 환기하고 모든 도민의 의견 수렴과 참여를 촉진시킬 방안을 모색하라"고 관련 부서에 주문했다.

원 지사는 이어 “제2공항 기본계획에 담길 내용과 향후 도 차원의 발전계획 수립과 관련해 우선 도민들의 입장에서 왜 지금 이것을 해야 하는지 정리해야 한다”면서 “공청회나 설명회 형식을 통해 도민의 의견을 수렴해 반영하고 발전 방향을 공개함으로써, 제주 전역의 상권이나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통합적인 비전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제2공항이 도민의 공항으로 추진되려면 편입주택이나 토지 지원, 배후도시 조성 등 공항계획에 대한 사항 뿐 만 아니라, 관광·교통·산업단지 등 미래 산업발전 동력까지 고려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주민 지원과 소득 창출, 광역교통체계 구축, 편입 주민에 대한 보상·이주 관련 사업, 배후도시 조성 등 기본계획에 반영할 사업의 우선 순위를 정해 5월 중 공개하고, 오는 6월 19일 마무리되는 국토교통부의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반영할 계획이다.

한편 앞서 원 지사는 지난 9일 제주도의회 임시회 본회의에 출석해 “제2공항은 강정 해군기지와는 다르다. 제2공항은 제주도가 요구해 국책사업으로 확정시킨 것으로, 이제 와서 도가 제3자 입장에 선다는 건 가능하지 않다. 일관성도 그렇고, 제 선거공약도 제2공항 정상 추진”이라며 “제2공항은 강정 해군기지와는 다르다. 공론조사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원희룡 지사, 제2공항 찬반 공론조사…공청회로 정면 돌파
26일 제주시청 앞에서 열린 제주 제2공항 반대 촛불집회 [사진=연합뉴스]

■ 제2공항 반대 촛불집회 “공론조사 수용” 촉구


이에 대해 김태석 의장은 지난 18일 임시회 폐회사를 통해 “도지사 본인의 신념과 사명감에 앞서 지방자치단체장으로서 도민의 뜻을 수렴해달라"며 제2공항에 대한 도민 공론조사를 공식 요구했다.


아울러 "도정질문에서 의원들이 제기한 제2공항 도민 공론조사에 대해 도지사는 사명감을 이유로 거부했다"며 "현재 제2공항은 찬성하는 도민과 반대하는 도민과의 치열한 의견 대립이 있는 상황인데, 원 지사가 말하는 사명감은 찬성하는 도민만을 위한 것은 아닌지, 또 원 지사가 최근에 보여주고 있는 자기정치 행보에 정작 도민은 존재하고 있느냐"고 비판했다.

제주 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과 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집행위원장 강원보)도 지난 26일 오후 제주시청 앞에서 ‘혼디 모다드렁(함께 모여) 제2공항 막아내세’를 주제로 1차 촛불집회를 갖고 제2공항 추진 중단과 도민 공론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이들은 “원 지사는 공론조사 요구에 대해 ‘제2공항은 국책사업이기 때문에 법적 근거가 없다’며 단호히 거절하고 있다”며 “하지만 사업을 추진하는 국토교통부에서도 도민 의견을 수렴해 반영하겠다는데 말도 안 되는 핑계를 대고 있다”고 주장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