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찰 "승리, 버닝썬 자금횡령 피의자 조사"...日사업가 성매수 확인(종합)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법인자금 횡령 의혹을 받고 있는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를 재소환했다. 조만간 보강수사를 마무리한 경찰은 승리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 등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승리가 버닝썬 자금 횡령 의혹과 관련해 경찰 소환조사를 받는 것은 처음이다.

경찰은 버닝썬 자금 2억 여원이 승리와 유 전 유리홀딩스 대표(34)가 차린 주점 '몽키뮤지엄'의 브랜드 사용료로 지출된 것을 확인하고 승리의 횡령 혐의를 수사해 왔다. 승리는 또 몽키뮤지엄과 관련해 유리홀딩스 법인 자금을 개인 변호사 비용으로 지출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승리와 유 전 대표 외에도 버닝썬 최대주주인 전원산업 이모 회장과 최태영 대표, 버닝썬 이문호·이모 공동대표, 대만인 투자자 '린사모'의 국내 가이드 안모씨 등 7명을 횡령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또 승리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 2015년 방한한 일본인 사업과 일행의 성매매 혐의를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일본인 사업가 A 회장 일행 중 일부가 2015년 방한 당시 성 매수한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다만 A 회장의 경우 부부가 같이 입국한 사실을 확인했고 범죄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성매매 혐의가 확인된 일본인 일행을 어떻게 조사할지 검토하고 있다.

경찰은 일본인 투자자 일행이 서울의 한 호텔에 숙박했을 때 승리가 당시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의 법인카드로 숙박 비용을 결제한 사실을 확인하고 승리가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YG 측으로부터 회계 자료를 제출받고 회계 책임자를 불러 조사하고 YG 측 관계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법인카드 사용 절차에 대해 살펴봤다.

경찰 관계자는 "막바지 보강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른 시일 안에 보강 수사를 거쳐 승리와 유 전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