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메이커스, 누적 매출액 1000억 돌파

관련종목▶

고객 약 85만명 주문생산 동참‥제품 413만개 재고 없이 판매 

카카오메이커스 서비스 화면/ 자료=카카오 제공

주문생산 기반의 커머스 플랫폼 ‘카카오메이커스’가 지난달 기준 누적 매출액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카카오가 2일 밝혔다.

카카오메이커스가 지난 2016년 2월 첫 선을 보인 이후 약 3년 2개월 만의 성과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지난 2017년 3월 카카오 자회사로 독립한뒤 지난해 6월 누적 매출액 500억원을 달성했다.

이 같은 성장은 파트너사와 함께했다.

지난달 기준 총 1743곳의 제조업 및 창작자에게 생산 기회를 제공했고, 고객 85만여명이 주문생산에 동참해 제품 413만개를 재고없이 판매했다. 주문 성공률은 98%에 달한다.

카카오메이커스는 누적 매출액 1000억 돌파를 기념, 베스트 파트너 17개사를 선정했다.

베스트 파트너는 메이커스를 통한 누적 거래액 10억원 이상을 달성했거나 단일 제품 3만개 이상을 판매해 메이커스 이용자의 사랑을 받는 파트너사다.

가장 많은 누적 판매액과 판매량을 기록한 제품은 ‘통째로 세탁하는 기능성 솜 베개 코튼샤워’다. 이 제품은 지난 2017년 7월 첫 선을 보인 뒤 1년 9개월 간 6만6000여개 팔리면서 매출 약 22억원을 올렸다.

파트너사 대부분은 카카오메이커스로 매출 급성장을 이뤘고 신제품 개발, 사업 영역 확장 등 성과도 보여주고 있다. 베스트 파트너는 오는 3일부터 카카오메이커스 애플리케이션과 웹에서 별도 아이콘 표시를 통해 노출된다.

홍은택 카카오메이커스 대표는 “카카오의 소셜임팩트 사업에서 시작된 카카오메이커스가 빠르게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재고없는 생산을 통한 제조업의 혁신’이라는 가치에 공감한 파트너사와 이를 믿고 기다림을 감수하며 제품을 구매해 준 고객 덕분”이라면서 "앞으로도 파트너사의 우수한 제품이 재고없이 생산, 판매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동시에 제조업의 근본적인 혁신을 위해 다양한 도전을 계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메이커스는 일상을 편리하게 하고 고민을 해결해주는 아이디어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1~2주 간 선주문을 받고 주문 받은 만큼만 생산해 배송하면서 자원 낭비, 환경 파괴, 생산자와 소비자 부담을 줄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