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제주항공-濠 제트스타, 인천~골드코스트 공동운항

진행중 오세훈표 '서울형 거리두기' 어떠신가요?

(~2021-04-19 23:59:00 종료)

fnSURVEY

관련종목▶

2007년 이후 12년만에 한-호주 간 직항 정기노선 개설



제주항공-濠 제트스타, 인천~골드코스트 공동운항
5월3일 서울 강서구 하늘길 제주항공 회의실에서 진행한 ‘제주항공-제트스타 에어웨이즈 인천~호주 골드코스트 노선 공동운항 협약식’에서 제주항공 이석주사장(사진 오른쪽)과 제트스타에어웨이즈 앨런맥킨타이어(Alan McIntyre)커머셜본부장(사진 왼쪽)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이 호주 콴타스항공 자회사인 제트스타 에어웨이즈와 편명공유(코드셰어) 협약을 체결했다. 공동운항의 한 방식인 코드셰어는 파트너 항공사의 일정 좌석을 자사 항공편명으로 판매해 노선과 운항횟수 확대 효과를 거두는 제휴 형태를 의미한다.

제주항공은 3일 오전 11시(한국시각) 제트스타 에어웨이즈와 코드셰어 협약을 체결하고, 인천~호주 골드코스트 노선에 정기편 운항 계획을 발표했다. 골드코스트는 아름다운 해변과 자연 환경으로 이름이 알려진 휴양지다. 한국~호주 간 직항 정기노선 취항은 2007년 인천~맬버른 노선에 취항한 이후 12년 만이다.

제트스타 에어웨이즈는 2004년 콴타스그룹이 전액 출자해 설립됐으며, 호주와 뉴질랜드를 포함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80여 개 노선에 주 4000편 이상의 항공편을 운항하는 호주의 대표 저비용항공사(LCC)다. 그리고 골드코스트에서는 호주 7개 주요 도시로 국내선을 운항한다.

협정에 따라 제주항공은 정부 인가 후 제트스타 에어웨이즈가 운용하는 335석 규모의 보잉 787-8 드림라이너 항공기를 이용해 인천~골드코스트 노선에 제주항공의 편명(7C)으로 좌석을 제공하고, 오는 12월부터 주3회 운항을 계획하고 있다. 이번 협정으로 제주항공은 장거리 노선까지 합리적인 혜택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제주항공은 이번 제트스타 에어웨이즈와의 협력을 비롯해 좌석의 앞뒤, 그리고 좌우 간격을 넓힌 새로운 형태의 좌석 서비스인 '뉴클래스'를 곧 도입하는 한편 인천공항 라운지 운영 등 LCC 본연의 사업모델을 유지하면서 소비성향의 변화에 맞춰 각각의 취향과 필요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