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아주대 재학생 협동조합, 장애인 접근성 문제 '청사진 아이디어톤' 개최

아주대·수원시, 산학협력으로 '장애인 접근성 문제 해결'

아주대 재학생 협동조합, 장애인 접근성 문제 '청사진 아이디어톤' 개최
【수원=장충식 기자】 아주대학교는 재학생으로 구성된 청사진 협동조합이 장애인에 대한 사회 접근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청년을 대상으로 '2019 청사진 아이디어톤' 대회를 개최, 10개의 우수 아이디어를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2일 개최된 이번 대회는 만 19세부터 만 34세까지의 청년 150여명이 참가했다.

'청사진 협동조합'은 아주대학교의 도전학기 프로그램인 '파란학기제'를 통해 만들어진 조합으로, 사회적 문제를 해결할 아이디어를 발굴하고자 이번 대회를 마련했다.

아이디어톤이란 아이디어(Idae)와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이다.

대회는 '장애인의 접근성 문제 해결'을 주제로 △장애인의 ICT 분야에서의 접근성 문제 해결 △장애인의 건설·산업 분야에서의 접근성 문제 해결 등으로 섹터가 나뉘었다.

대회를 통해 ICT분야에서는 사진에 음성녹음 기능을 탑재한 아이디어를 비롯해 점자지도, 청각언어장애인 응급구조 신고 어플 등이 나왔고, 건설·산업분야에서는 장애인의 육아 도움 앱, 보급형 접이식 경사로 등의 아이디어가 제시됐다.

참가 청년들이 제시한 아이디어는 청사진 협동조합과 아주대학교, 수원시, 수원시의회 등이 논의해 실제 사회 정책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한편, 청사진 아이디어톤은 아주대학교가 주최하고, 청사진 협동조합이 주관하며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 경기도장애인체육회, 다몰기프트, 대광금속, 수원시, 수원시의회, 아주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아주대학교 총동문회, 아주대학교 LINC+사업단, 아주대학교 ROTC동문회, 일진레미콘(주), Hands in Hands(구글 교육자 그룹), MARPPLE, tumblbug(텀블벅) 등의 파트너사가 함께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