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DMZ를 세계유산으로" 남북공동등재 추진

문화재청, 경기도 강원도와 업무협약 체결
"DMZ를 세계유산으로" 남북공동등재 추진
이재명경기도지사_정재숙문화재청장_최문순강원도지사 /사진=fnDB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남북공동등재 위해 정부·지자체가 손잡는다.

문화재청은 경기도, 강원도와 11일 오후 2시 중구 한국의집 환벽루에서 ‘비무장지대(DMZ)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문화재청은 △ 대북협의 주관, △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남북공동 등재 실무협의체 구성, △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등재 추진 과정 주관 등의 역할을 담당하며, 경기도와 강원도는 △ 북측의 참여와 성과 도출을 위한 협력, △ 비무장지대 세계유산 등재 추진 과정 지원 등의 역할을 담당하기로 했다.


앞서 문화재청은 정부혁신의 역점과제인 남북문화재 교류사업의 체계적인 추진을 위해 남북문화재교류사업단을 신설하고, 관계전문가로 구성된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을 출범했다.

총 6차례 기획된 남북문화유산 정책포럼은 지난 3월과 5월에 걸쳐 2차례 개최돼 비무장지대의 가치보존 방향과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추진방안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오는 25일 예정인 3차 포럼을 포함해 12월까지 예정된 4차례 포럼은 경기도·강원도와 공동으로 주최할 계획이며, 이를 바탕으로 연내까지 비무장지대 문화재의 종합적인 보존관리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