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 “조국 임명돼도 법무부 장관 취급 안할 것"

"셀프 간담회, 후보자 주장만 나와 … 한국당 증거자료로 가식 여부 입증 가능"
"장관 임명돼도 대우 안 할 것"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은 3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임명돼도 "장관 취급을 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 "장관이 돼도 장관 취급을 안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조 후보자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검찰청에 불려다니는 법무장관은 말이 안 된다"는 입장이다.

3일 여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처럼 말하며 “해임건의안과 특검제 도입, 모두를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지난 2일 국회 인사청문회가 무산되자 민주당과 공조해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셀프 해명'에 나섰다. 일각에선 여권이 국회 인사청문회 없이 사실상 임명 수순에 들어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여 의원의 이날 발언은 이런 상황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일 열린 조 후보자 셀프 기자간담회에 대해선 "의혹이 해명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여 의원은 “(후보자가) 그냥 자신의 입장, 생각만 말하고 모른다고 일관했다”며 “본인의 주장만 갖고는 의혹이 해명됐다보기 어렵다. (인사청문회가 열렸다면) 한국당에서 수집한 여러 증거자료로 가식 여부를 입증할 수 있었을 것"고 말했다.

한국당은 조 후보자 셀프 해명에 반박하는 자체 기자간담회와 국회 인사청문회를 동시에 준비하는 '투트랙 전략'을 구사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우선 지난 2일 각 방송사에 ‘조국 인사청문회 태스크포스(TF) 기자간담회’ 생중계를 요청한 상태다.

여 의원은 “당 차원에서 대국민 고발 간담회를 추진 중”이라며 “민주당이 안건조정 신청을 해놨기 때문에 증인조정과 청문회일정 조정을 위한 접촉이 계속되고 있다. 청문 절차는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기한 내에 국회 인사청문회를 성사시키기 위해 "친인척 증인 요구는 철회하고 객관적인 대학교수나 전문가를 불러 청문회를 진행하는 방향으로 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 , 이용안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