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츠카드, 1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음악 데이터 스타트업 아티스츠카드가 선보인 재즈 스트리밍 서비스 클래식 매니저. 아티스츠카드 제공

[파이낸셜뉴스] 음악 데이터 전문 스타트업 아티스츠카드가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1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30일 밝혔다.

아티스츠카드는 지난 4월 신보 ‘퍼스트펭귄’ 기업으로 선정된 데 이어 시리즈A 투자를 받으면서 글로벌 음악 시장에서의 본격적인 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되었다.

신보 투자금융센터 관계자는 “아티스츠카드가 보유한 음악 데이터 기반의 기술력과 글로벌 시장에서의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며 “아티스츠카드가 국내·외 음악 산업을 혁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티스츠카드는 온라인상의 모든 음악 데이터를 분석, 태깅한 결과를 이용해 B2C 및 B2B용 음악 서비스와 시스템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2017년 클래식과 재즈 고음질 음원을 무료·무제한 감상할 수 있는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인 '클래식매니저'를 출시했다.

클래식매니저는 현재 아시아와 유럽을 포함한 전 세계137개국에서 서비스 중이며 50만 다운로드와 월간 활성 사용자수 20만, 플레이스토어 평점4.7점의 만족도를 기록하고 있다.

아티스츠카드 정연승 대표는 "확보된 자금으로 데이터관리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음원 직접 유통 시스템을 도입하고, B2B서비스인 사업자를 위한 매장 음악 서비스 뮤직포샵 출시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