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경희대와 배민아카데미 교육 품질 높인다

외식업 자영업자에게 대학 강의 수준의 전문 교육 제공 



[파이낸셜뉴스] 배달앱 ‘배달의민족’이 외식업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운영 중인 배민아카데미의 교육 품질을 높이기 위해 경희대학교 호텔관광대학과 산학협력을 위한 제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배달의민족은 경희대학교 호텔관광대학과 함께 대학 교육 과정에 준하는 전문 강의를 자영업자에게 제공해 외식업 자영업자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외식업 관련 교육 콘텐츠를 기획∙개발한다.

앞으로 외식업 자영업자는 외식 서비스 마케팅, 외식 경영전략, 메뉴 관리론, 원가관리 특론, 외식 창업 전문가 과정 등을 들을 수 있게 된다.

이를 위해 경희대는 전공 교수진을 배민아카데미로 파견해 외식업 자영업자에게 필요한 이론과 실무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우수한 교수진이 제공하는 전문 교육은 전문 외식 경영인을 꿈꾸는 자영업자들에게 큰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승곤 경희대 호텔관광대학 부학장은 “이번 산학협력은 학문과 현장의 간극을 줄여나가기 위한 의미 있는 만남”이라면서 “학계와 업계를 대표하는 교육 기관이 손잡은 만큼 외식업 자영업자에게 꼭 필요한 교육을 만들어 국내 외식 산업이 건전하게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백선웅 배민아카데미 이사는 “경희대와 협업을 통해 앞으로 외식업 자영업자에게 대학 강의 수준의 전문 교육을 제공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며“교육을 통해 장사는 비즈니스가 되고 자영업자는 사업가가 되어 더 큰 꿈을 이루실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배민아카데미는 외식업 자영업자의 성장과 성공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진행한 외식업주 및 외식업 예비 창업자 무료 지원 프로그램이다. 지금까지 총 277회의 강의가 진행됐고 약 1만5000명의 외식업 자영업자 및 예비 창업자가 교육에 참여했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