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여환섭 "윤중천 '윤석열 소개' 사업가 불러 조사…사실 부인"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여환섭 "윤중천 '윤석열 소개' 사업가 불러 조사…사실 부인"
여환섭 대구지방검찰청 검사장이 지난 11일 오후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고등검찰청 신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구·부산고등검찰청, 대구·부산·울산·창원지방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별장 성접대 사건 재수사를 맡았던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소개했다'는 사업가 임모씨와 소개받았다는 윤중천씨 모두 조사했으며 둘 다 소개 사실을 부인했다고 14일 밝혔다.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 최종보고서에 '윤석열 검사장은 임OO씨 소개로 알고 지냈는데 원주 별장에 온 적이 있는 것도 같다. 임OO이 검찰 인맥이 좋아 검사들을 많이 소개해줬다'는 윤씨의 진술이 있었지만 수사단이 추가 조사를 벌이지 않고 사건을 종결했다는 이날 한겨레신문 보도에 대한 반박이다.

여 지검장은 이날 오전 뉴스1과 통화에서 "재수사 당시 임씨를 불러 조사했다"며 "임씨는 자신이 윤씨에게 검사들을 소개한 사실을 부인했다"고 강조했다.

또 "윤씨에게도 윤 총장을 언급한 진술에 관해 물었으나 윤씨는 '임씨로부터 검사들을 소개받았다'고 과거사조사단에 진술했다는 자체를 부인했다"고 말했다.

여 지검장은 면담보고서에 좀더 상세한 내용이 담겼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도 "최종보고서는 면담보고서 내용을 그대로 인용하고 있다"며 "면담보고서에 최종보고서에 없는 새로운 내용이 있는 것은 아니다. 최종보고서는 면담보고서 등을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에 정리해 보고하는 용도"라고 했다.

면담보고서와 최종보고서 중 윤 총장에 관해 언급된 부분의 내용이 같고, 수사단이 두 보고서를 모두 검토한 만큼 최종보고서에 이와 같은 사실이 담긴 것이 별다른 의미는 없다는 취지다.

법무부 산하의 과거사위가 진상조사단으로부터 위와 같은 보고서를 받고서도 한상대 전 검찰총장과 윤갑근 전 고검장, 박충근 전 차장검사 등 3명만 수사를 촉구했을 뿐, 윤 총장에 관해선 아무런 조치를 요구하지 않은 점도 재차 강조했다.

대검도 이날 "최종보고서 또는 면담보고서 중 어느 곳에도 윤중천이 검찰총장을 '접대'했다는 내용이나 과거사조사단이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는 과정에서 '윤석열'이라는 이름이 확인됐다는 내용이 전혀 없다"며 "한겨레가 검찰총장과 윤중천의 관계에 대한 허위보도를 이어가는 것은 검찰총장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악의적인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김영희 과거사조사단 팀장, 박준영 변호사 등 조사단에 참여했던 관계자들도 '윤씨가 윤 총장에게 수차례 접대를 했다는 윤씨의 진술을 받았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윤씨 역시 변호인을 통해 윤 총장을 알지 못하고 별장에도 온 적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한겨레는 지난 11일 과거사조사단이 '윤 총장을 원주 별장에서 수차례 접대했다'는 취지의 윤씨 진술보고서(면담보고서)를 수사단에 넘겼지만 수사단은 이를 조사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수사단은 이에 관해 "윤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윤 총장 관련 질문을 했으나 윤씨가 '알지도 못하고 조사단에 안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적 없다'고 진술했다"며 "윤씨의 전화번호부나 통화 내역, 다이어리 등 과거 수사기록에 윤씨가 윤 총장을 안다는 흔적을 보이는 자료가 일절 없었다"고 추가 조사를 진행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